정치

이데일리

서울시장 출마 선언 박춘희 "보수우파만으로는 극복할 수 없어"

황효원 입력 2021. 01. 14. 16:40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은 "보수우파만으로는 결집력 강한 문재인정권의 추종자들을 극복해낼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전 구청장은 14일 당 전·현직 의원모임인 '더좋은세상으로'(마포포럼)에 참석해 "중도로의 확장 가능성이 이번 선거 승리의 관건"이라고 언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은 “보수우파만으로는 결집력 강한 문재인정권의 추종자들을 극복해낼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전 구청장은 14일 당 전·현직 의원모임인 ‘더좋은세상으로’(마포포럼)에 참석해 “중도로의 확장 가능성이 이번 선거 승리의 관건”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웰빙·기득권·꼰대정권이란 이미지가 각인됐다”며 당내 다른 주자들에 대해 “대부분 그런 이미지”라고 강조했다.

박 전 구청장은 “‘26억 전세집’으로 서민 가슴에 비수를 꽂은 이혜훈 전 의원은 7, 무상급식 파동으로 시장을 넘겨준 오세훈 전 시장은 8∼9, 보수의 온실에서 재선한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9 정도”라고 언급했다.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해서는 ‘가장 오른쪽’인 9~10 사이로 평가하면서 “끊임없는 구설수로 관심을 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금수저 기득권자에게 문재인 정권, 민주당에 대한 승리의 책임을 맡겨 둘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혼 후 두 자녀를 키우며 분식집을 운영하다가 49세에 사법시험에 합격, 구청장 재선을 지낸 ‘인생 스토리’를 부각하며 “서민, 중도를 대변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황효원 (woniii@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