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안철수 힘빼기 들어간 국민의힘..安 "이 정도? 웃어넘긴다"

유경선 기자 입력 2021. 01. 14. 16:4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신환 "서울시민이 어떻게 단일후보 결정할지 의견 밝히라"
지상욱 "우주 자기 중심으로 돌아"..安 "어떤 단일화도 수용"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위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21.1.1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를 둘러싸고 14일 국민의힘에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한 성토가 이어졌다.

안 대표가 분명한 단일화의 방법을 제시하지 않는다거나 자신을 중심으로 한 단일화를 요구한다는 불만이었는데, 안 대표는 "저를 잘 알지 못하는 분들까지 나서서 근거없는 비판을 하기도 한다"고 이를 일축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단일화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하며 "누가 단일후보가 되는지는 2차적인 문제"라면서 "단일후보 결정은 이 정권에 분노하는 서울시민이 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오신환 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안철수의 뒷북정치'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그걸 모르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며 "서울시민이 어떻게 단일후보를 결정하면 좋을지 안 대표의 의견을 구체적으로 밝히라는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오 전 의원은 자신이 제안한 '범야권 공동경선' 구상을 안 대표가 수용했어야 한다며 "'이것도 싫어, 저것도 싫어' 시간을 끄는 사이에 국민의힘 경선 열차가 이미 출발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단일화 얘기는 잠시 접고 비전경쟁을 하자. 국민의힘 후보가 선출되면 그때 서울시민의 뜻을 물어서 야권 단일후보를 결정하자"라고 덧붙였다.

오 전 의원은 이날 오전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도 "안 대표의 워딩을 보면 '결국에는 나로 단일화를 해달라'는 것"이라며 "단일화 진정성에 문제가 있고, 애매모호한 화법 자체가 상대를 피로하게 만드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우주는 안철수를 중심으로 돈다?"는 제목의 글을 통해 "(안 대표가) 무엇을 하고 싶어하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고 성토했다.

지 원장은 "지난 총선에서는 능력이 없어서 지역구 후보를 못 내고 비례정당을 지향하더니 이제와서는 (총선 출마를) 양보했다고 한다"며 "기적의 논리는 도대체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가"라고 비꼬았다.

전날(13일)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단일화를 자꾸 얘기하는 건 너무 정치공학적"이라며 "우리가 어떤 시정을 하겠다, 왜 이번에 내가 해야 하는가에 대한 것을 국민께 말씀드려야 한다"고 했다.

나 전 의원은 "국민께서 단일화에 대한 생각은 다 있으시고, 그래서 (단일화는) 마지막에 국민께서 하는 것"이라며 "지금부터 만나서 당신이 해라, 내가 해라 하는 게 아니라 일단은 당당하게 경쟁해야 한다"고 밝혔다.

단일화 신경전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금은 서로 선의의 경쟁을 할 때"라고 강조했다.

서울시장 출사표를 던진 김 교수는 "지금부터는 각자의 파이를 키우며 후일 야권단일화 역량을 각자 늘려가는 데 주력해야 한다"며 "안 대표가 4·15 총선 이전, 합당 대신에 '혁신경쟁을 통해 야권 전체의 파이를 키우는 게 낫다'고 한말이 지금 정확히 맞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선순환의 경쟁의 시간이고, 파이를 키워야 막판 단일화의 효과도 더욱 커지고, 그래야 승리할 수 있다"고 글을 맺었다.

한편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를 마친 후 취재진과 만나 "우리(국민의힘) 후보가 선출된 다음에 단일화를 이야기해도 늦지 않는다"며 "단일화는 3월 초에나 가서 이야기할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우리 당에 들어와서 하는 것밖에 없으니 둘중 하나로 결심하면 이야기하라고 본인에게도 분명히 말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 같은 비판에 '별로 신경쓰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그분들도 자신의 생존과 재기를 위해 그런 것을 알지만 안타깝다"며 "서울시민의 뜻이라면 그 어떤 (단일화) 방식도 상관없다는 큰 원칙을 세웠고 수용할 자세가 돼 있지만 누군가는 저에게 더 양보하고, 더 물러서기를 요구하고 있다"고 역공했다.

그는 "이 정권 하수인인 드루킹의 8800만건 댓글 공격에도 굴하지 않았던 제가 그 정도의 비판을 웃어넘기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도 했다.

국민의당 사무총장인 이태규 의원도 지원에 나섰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 대표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과 상대를 무시하는 일방적인 요구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선거) 연패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야권에 모처럼 승리의 분위기가 찾아왔는데 제1야당의 행태를 보면 실망스럽다. 왜 모든 게 자기들 중심이냐"고 꼬집었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kays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