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경제

부산 미음외투지역에 지에스하이드로코리아 공장 설립

부산=조원진기자 입력 2021. 01. 14. 16:51

기사 도구 모음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은 이탈리아 인터펌프 그룹본사에서 100% 투자한 지에스하이드로코리아와 14일 경자청에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내 미음 외국인투자지역 입주를 위한 입주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에스하이드로코리아는 부진경자구역 외국인투자지역 내 입주한 외투기업들 중 최초의 이탈리아 투자 외투기업으로서도 의미를 가진다고 경자청은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4일 입주계약 체결..미음외투지역 내 이탈리아 투자 최초
내달 착공 월 가동 예정..신규고용도 확대 계획
[서울경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은 이탈리아 인터펌프 그룹본사에서 100% 투자한 지에스하이드로코리아와 14일 경자청에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내 미음 외국인투자지역 입주를 위한 입주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에스하이드로코리아는 1999년 설립된 외국인투자기업으로 신규 공장 확보로 경쟁력과 생산성을 향상하기 위해 미음 외투지역 5,074㎡ 부지 내 공장 설립을 결정했다. 다음 달 착공한 후 6월 중 공장을 가동, 유압 배관 및 선박엔진 부분품 등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지에스하이드로는 비용접 파이프 연결 솔루션에 있어 세계적인 경쟁력을 바탕으로 향후 생산규모에 맞춰 신규 고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전경./사진제공=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지에스하이드로코리아는 부진경자구역 외국인투자지역 내 입주한 외투기업들 중 최초의 이탈리아 투자 외투기업으로서도 의미를 가진다고 경자청은 설명했다. 경자청은 미음외투지역 내 지에스하이드로 유치를 위해 지속적인 방문 및 협의를 진행했으며 지에스하이드로는 지난해 9월 이탈리아 본사로부터 사업추진을 승인받았다. 이후 외투지역 내입주 적합 여부 검토, 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입주계약을 체결했다.

입주계약 체결식에는 하승철 경자청장, 구자현 지에스하이드로 코리아 대표가 참석했으며 향후 지에스하이드로의 미음외투지역 내 원활한 입주를 위해 상호 간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부진경자구역은 항만·공항 등 최고의 물류 인프라를 바탕으로 조선, 자동차, 기계산업 등 관련 주요 기업들이 클러스터를 이뤄 뛰어난 경쟁력을 가진 투자 환경을 구비하고 있다.

경자청 관계자는 “향후 해당 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최적의 행정 지원으로 투자 결정에 만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 대표는 “경자청과의 긴밀한 협력과 전폭적인 지원으로 조성될 신규 공장을 토대로 인터펌프 그룹의 자본과 기술이 한국 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