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이재명 지지 민형배 "호남인데 왜 그러냐 묻지 말았으면"

이우연 기자 입력 2021. 01. 14. 17:17

기사 도구 모음

대선 후보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지지한다고 밝힌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이낙연 대표가 고향(호남) 출신인데 왜 그러냐는 말씀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함께 할 공직 후보를 선택하는 정치인에게 왜 고향 출신을 지지하지 않느냐고 묻는 것은 합리적인 질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전에도 출신 지역과 무관하게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지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호남 친문 민 의원 "출신 지역이 호오나 찬반 기준 될수 없어"
2017년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시 민 의원은 광주 광산구청장, 이 지사는 경기 성남시장이었다. © News1 한산 기자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대선 후보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지지한다고 밝힌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이낙연 대표가 고향(호남) 출신인데 왜 그러냐는 말씀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출신 지역이 호오나 찬반의 기준이 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민 의원은 광주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대표의 사면론을 비판하고 이 지사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명했는데,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자치발전비서관을 지낸 친문 의원에 광주 광산을이 지역구인 호남 의원이라는 배경 탓에 주목을 받았다.

민 의원은 "함께 할 공직 후보를 선택하는 정치인에게 왜 고향 출신을 지지하지 않느냐고 묻는 것은 합리적인 질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전에도 출신 지역과 무관하게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지했다고 말했다.

그는 "가치와 노선을 함께 할 인물을 선택하는 것이 정치인이 걸어야 할 바른길"이라며 "저의 입장에 대한 응원이든 비난이든 같은 무게로 듣고 정치 행위를 성찰하고 가다듬겠다"고 했다.

serendipit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