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국민의힘 "박원순 판결, 여권이 외면한 진실을 법원이 인정"

이호승 기자 입력 2021. 01. 14. 17:27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은 14일 법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인정한 것에 대해 "대통령과 정부·여당이 외면해 온 진실을 드디어 법원이 인정했다"고 지적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여성 인권 보호에 앞장섰다던 여당 의원이 '피해호소인'을 들먹이며 가해자를 두둔하고 N차 가해의 중심에 섰던 것을 돌이켜보면 오늘 법원의 판단을 그 자체로 무거운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회원들이 7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사건'에 대한 재수사와 수사내용 공개를 촉구하고 있다. 2021.1.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국민의힘은 14일 법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인정한 것에 대해 "대통령과 정부·여당이 외면해 온 진실을 드디어 법원이 인정했다"고 지적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여성 인권 보호에 앞장섰다던 여당 의원이 '피해호소인'을 들먹이며 가해자를 두둔하고 N차 가해의 중심에 섰던 것을 돌이켜보면 오늘 법원의 판단을 그 자체로 무거운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피해 여성의 아픔이 치유되는 그날까지 진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yos54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