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경상대병원, 경남지역 유일 4회 연속 상급종합병원 지정

강연만 입력 2021. 01. 14. 17:29

기사 도구 모음

경상대병원(병원장 윤철호)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오는 2023년 12월 31일까지 제4기 상급종합병원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경상대병원은 경남지역에서 유일하게 제1기부터 4기까지 4회 연속 상급종합병원으로 지정받아 지역거점의료기관으로 다시 한 번 자리매김했다.

한편, 제4기 상급종합병원에는 총 51개 신청기관 중 45개 병원이 지정됐으며 경상대병원은 삼성창원병원과 함께 경남 서부권역 상급종합병원에 속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주=쿠키뉴스] 강연만 기자 = 경상대병원(병원장 윤철호)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오는 2023년 12월 31일까지 제4기 상급종합병원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경상대병원은 경남지역에서 유일하게 제1기부터 4기까지 4회 연속 상급종합병원으로 지정받아 지역거점의료기관으로 다시 한 번 자리매김했다. 


상급종합병원은 '중증질환에 대해 난도가 높은 의료행위를 전문적으로 하는 병원'으로 보건복지부가 11개 진료권역별로 인력‧시설‧장비, 진료, 교육 등의 항목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3년마다 우수병원을 지정한다.  

특히 제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평가에서는 ▲2019년 9월 발표된 「의료전달 체계 개선 대책」에 따라 강화된 중증환자 진료비율 적용 ▲전공의 교육수련환경 평가 반영 ▲중환자실 및 환자경험 평가 항목 추가 등 3기 평가 보다 한층 강화된 기준이 적용됐다.

경상대병원은 한층 높아진 지정 평가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중증환자 진료비율을 높이는 등 변화하는 의료서비스 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왔다. 그 결과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노력을 인정받아 제4기 상급종합병원으로 지정됐다.

한편, 제4기 상급종합병원에는 총 51개 신청기관 중 45개 병원이 지정됐으며 경상대병원은 삼성창원병원과 함께 경남 서부권역 상급종합병원에 속한다.

윤철호 병원장은 "경상대병원은 그간 경남권역책임의료기관으로서 중증질환 치료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도민의 건강을 위해 상급종합병원으로서 그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k77@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