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멍드는 부산'..경제부시장에 이어 시장 권한대행도 "사퇴 조율"

박채오 기자 입력 2021. 01. 14. 17:32 수정 2021. 01. 14. 17:47

기사 도구 모음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14일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화한 가운데, 변성완 부산시 권한대행도 이달 말 쯤 사퇴를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이날 부산시장 출마선언식을 가진 박성훈 전 경제부시장에 이어 변성완 권한대행까지 연이어 부시장직을 사퇴할 경우 시정 공백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변성완 "주변서 권유..26일쯤 사퇴 예정"
부산시 '투탑' 사퇴로 시정 공백 불가피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 뉴스1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14일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화한 가운데, 변성완 부산시 권한대행도 이달 말 쯤 사퇴를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더불어민주당의 후보등록 일정을 고려해 하루, 이틀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26일쯤 사퇴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민주당 후보등록일은 오는 27일부터 31일까지로, 그 전에 사퇴 시기를 조율하겠다는 입장이다.

변 대행은 "이번 보선에서 시장으로 당선되면 임기는 1년 남짓이다"며 "주변에서 시정 연속성이 중요하다고 권유를 많이 해왔다"며 "저도 부산 발전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오거돈 전 시장의 사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여러 위기 속에서도 변 대행은 가덕신공항 추진, 역대 최대 규모 국비 확보, 2030부산국제박람회 공식 유치 선언, BIFC 외국금융사 유치 등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며 흔들리던 부산시정을 다잡았다.

하지만 이날 부산시장 출마선언식을 가진 박성훈 전 경제부시장에 이어 변성완 권한대행까지 연이어 부시장직을 사퇴할 경우 시정 공백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앞서 박 전 부시장 사퇴 이후 시의회 민주당 원내대표단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본인의 권력욕을 위해 사퇴를 한 것은 공직자의 직분을 망각한 것"이라며 시정공백에 대해 비판한 바 있다.

시정공백 우려에 대해 변 대행은 "많은 분들이 시정공백에 대해 우려하는 것을 알고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며 "부산시정에 대해 잘 알고 보궐선거 기간 동안 시청을 잘 이끌 수 있는 인사를 보내달라고 행정안전부에 건의를 해 놓은 상태다"고 말했다.

이어 "공직사회라는 것이 시스템 안에서 돌아가기 때문에 잠시 동안의 공백은 크게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보궐선거 당선 이후 1년 임기 동안 시정을 연속성 있게 이끌어 갈 수 있는 인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만약 행안부가 변 대해의 건의대로 행정부시장을 조기에 발령하지 않게 될 경우에는, 김선조 기획조정실장이 시장대행을 맡게 된다.

한편 박성훈 전 경제부시장은 이날 오후 전포동의 한 카페에서 출마선언식을 갖고 "낡은 정치의 시대와 과감하게 결별하고 새로운 시민정치, 경제중심 정치의 새 시대를 열어 부산을 변화시키겠다"고 출마 배경을 밝혔다.

chego@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