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김치공정' 논란 와중에..中 언론 "'김치의 왕' 가릴 필요 있나"

임주형 입력 2021. 01. 14. 17:32

기사 도구 모음

중국이 한국 전통음식인 김치를 자국 문화에 편입하려는 이른바 '김치공정'을 시도해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중국 언론에서 '김치의 왕을 가리는 것은 불필요하다'는 취지의 보도가 나왔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발행하는 환구시보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14일(현지시간) 중국 동북부 랴오닝성 지역에서는 흔히 김치를 담가 먹는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中 관영 매체 글로벌타임스 "한·중 수천년 관계 반영하는 것"
장쥔 대사는 지난 3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겨울 생활도 다채롭고 즐거울 수 있다"며 "그 방법 중 하나는 직접 만든 김치를 먹어보는 것"이라고 밝혔다. / 사진=장쥔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중국이 한국 전통음식인 김치를 자국 문화에 편입하려는 이른바 '김치공정'을 시도해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중국 언론에서 '김치의 왕을 가리는 것은 불필요하다'는 취지의 보도가 나왔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발행하는 환구시보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14일(현지시간) 중국 동북부 랴오닝성 지역에서는 흔히 김치를 담가 먹는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랴오닝성 일부 지역에는 조선족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들은 김치를 흔히 먹는다.

글로벌타임스의 이같은 보도는 앞서 지난 3일 장쥔 국제연합(UN) 주재 중국 대사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김치를 소개한 뒤 나온 것이다. 당시 장 대사는 갓 담근 김치 사진을 게재하며 "겨울을 즐겁게 보내는 방법 중 하나는 손수 만든 김치를 먹는 것"이라고 썼다.

이를 두고 일부 한국 누리꾼들은 장 대사의 해당 트윗에 "김치는 한국 음식", "한국 전통음식인 김치를 소개해 줘서 고맙다" 등 답글을 달았다.

중국의 유명 유튜버가 김장하는 동영상을 올리고는 '중국 음식'으로 소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 사진=유튜브 캡처

이에 대해 글로벌타임스는 장 대사 또한 랴오닝성 출신임을 지적하며 '한국과 중국의 '김치 충돌'은 두 나라가 문화와 음식에서 수천년간 관계를 맺어온 사실을 반영한 것일 뿐이니 굳이 '김치의 왕'을 주장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일부 중국 언론에서 김치를 중국 음식으로 소개하면서 '김치공정' 논란이 불거졌다. 김치공정은 동북아시아 모든 문화가 중국에서 기원한 것이라는 취지의 일부 중국 학계 주장인 '동북공정'을 김치에 빗댄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환구시보' 등 중국 현지 매체들은 지난해 11월24일 중국이 주도한 김치산업 국제표준이 정식으로 탄생했다며 보도한 바 있다. 당시 환구시보는 중국 쓰촨의 채소 절임 음식인 '파오차이'가 국제표준화기구(ISO) 인가를 받았다면서 이를 두고 '김치종주국 한국이 굴욕을 당했다'는 취지로 전했다.

지난 9일에는 구독자 수가 1400만명에 달하는 중국인 유튜버 '리쯔치'가 김장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두고 일부 중국 언론들이 '중국 음식'으로 소개해 논란이 불거졌다. 리쯔치는 당시 자신의 김장 영상에 '#전통중국요리(#ChineseCuisine)', '#중국음식(#ChineseFood)' 등 해시태글을 쓰기도 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