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정책브리핑

(보도자료) 2020년 화재건수 3만대로 줄어 전년대비 3.6%감소

입력 2021. 01. 14. 17:35 수정 2021. 01. 14. 18:35

기사 도구 모음

□ 소방청(청장 신열우)은 2020년 38,659건의 화재로 364명이 사망하고 1,915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5,903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 하루 평균 화재는 106건, 인명피해는 6명, 재산피해는 16억원이 발생한 수치이며, 전년 대비 화재가 3.6%(1,444건) 감소했으며 비주거시설(702건), 임야(592건), 주거시설(394건) 순으로 화재의 감소폭이 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소방청(청장 신열우)은 2020년 38,659건의 화재로 364명이 사망하고 1,915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5,903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 하루 평균 화재는 106건, 인명피해는 6명, 재산피해는 16억원이 발생한 수치이며, 전년 대비 화재가 3.6%(1,444건) 감소했으며 비주거시설(702건), 임야(592건), 주거시설(394건) 순으로 화재의 감소폭이 컸다. ○ 화재 원인별로는 49.6%(19,176건)가 부주의였으며, 24.1%(9,310건)가 전기적 요인, 10.5%(4,054건)가 기계적 요인 순으로 나타났으며, 계절별로는 봄철 화재발생률이 29.3%(11,340건)로 겨울철 25.7%(9,949건)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다. ○ 시간대별로는 작업시간대인 13시부터 15시 사이에 13.8%(5,331건)로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새벽 시간대인 5시부터 7시 사이는 4.5%(1,756건)으로 가장 적게 발생했다. □ 인명피해는 전년(2,515명)과 비교하여 9.4%(236명)가 감소한 2,279명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 사망자는 전년보다 27.7%(79명)가 증가한 364명, 부상자는 14.1.%(315명)가 감소한 1,915명이 발생했다. ○ 특히, 사망자가 증가한 사유는 20년 4월에 발생한 이천물류창고 화재(38명), 1월 동해시 주택(펜션) 화재(6명), 7월 용인시 물류센터 화재(5명), 12월 군포시 아파트 화재(4명) 등 부주의와 폭발로 인한 인명피해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재산피해는 전년과 대비해 32%(2,682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19년도 강원도 산불(1,440억원), 제일평화시장(716억원), 울산 선박화재(560억원)와 같은 피해액이 큰 화재 발생이 적었기 때문이다. □ 소방청 남화영 소방정책국장은 화재통계를 보다 면밀히 분석하여 인명피해를 감소시키기 위한 부분을 찾아 화재예방 및 대응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라고 말했다.

copyrightⓒ korea.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