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입주민 갑질' 피해 아파트 경비노동자 첫 산재 인정

우영식 입력 2021. 01. 14. 17:39

기사 도구 모음

아파트 입주민으로부터 폭언, 폭행 등의 피해를 본 경비노동자가 경기도의 도움으로 산업재해 인정을 받았다.

입주민 갑질에 의한 경비노동자의 첫 산재 인정 사례다.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군포시에 있는 아파트 경비노동자 A씨는 지난해 6월 통행에 방해가 되는 차량이 있어 주차 금지 스티커를 부착하던 중 입주민으로부터 '네 주인이 누구냐'는 폭언과 함께 폭행을 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아파트 입주민으로부터 폭언, 폭행 등의 피해를 본 경비노동자가 경기도의 도움으로 산업재해 인정을 받았다.

입주민 갑질에 의한 경비노동자의 첫 산재 인정 사례다.

경기도청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군포시에 있는 아파트 경비노동자 A씨는 지난해 6월 통행에 방해가 되는 차량이 있어 주차 금지 스티커를 부착하던 중 입주민으로부터 '네 주인이 누구냐'는 폭언과 함께 폭행을 당했다.

이 일로 A씨는 심한 모욕감에 일을 그만두고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했다.

이에 경기도 노동국 노동권익센터는 마을노무사를 통해 심층 무료 상담과 심리 치유를 진행하는 등 A씨 지원에 나섰다.

마을노무사는 A씨가 진단받은 외상성 신경증, 비기질성 불면증, 경도 우울 등의 사례로 근로복지공단 안양지사에 요양급여신청서와 업무상 질병 판정서 등의 서류를 제출해 산재를 인정받을 수 있게 도왔다.

그 결과 근로복지공단 안양지사는 최근 경기업무상질병판정위원회 심의를 열어 A씨의 산재를 인정했다.

A씨는 병원비와 함께 해당 사건으로 근무하지 못한 기간 평균 임금의 70%에 해당하는 휴업급여 등의 보상을 받게 됐다.

김규식 경기도 노동국장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일상생활에서 누구나 갑질 피해자이면서 가해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입주민과 경비노동자가 더불어 잘 사는 세상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