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서울경제

[무언설태] 손혜원 "文, 양정철과 연 끊었다"..신빙성 궁금하네요

논설위원실 입력 2021. 01. 14. 17:42 수정 2021. 01. 14. 19:02

기사 도구 모음

13일 밤 유튜브 채널 '손혜원TV'에서 "대통령이 신뢰하는 사람에 양정철은 없다"며 "문 대통령은 이미 (대통령에 취임한) 2017년 5월에 연을 끊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양 전 원장이 미국으로 떠나기로 한 것에 대해서는 "조용해질 때까지 미국에 있다가 다시 스멀스멀 기어들어와 대통령 만들기에 나설 것"이라는 독설도 쏟아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손혜원 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불렸던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저격했습니다. 13일 밤 유튜브 채널 ‘손혜원TV’에서 “대통령이 신뢰하는 사람에 양정철은 없다”며 “문 대통령은 이미 (대통령에 취임한) 2017년 5월에 연을 끊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양 전 원장이 미국으로 떠나기로 한 것에 대해서는 “조용해질 때까지 미국에 있다가 다시 스멀스멀 기어들어와 대통령 만들기에 나설 것”이라는 독설도 쏟아냈습니다. 손 전 의원은 지난해 4월 총선 때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받지 못한 후 공천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양 전 원장에게 각을 세우고 있는데요. 앙금이 여전한 것 같군요. 손 전 의원은 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절친으로 알려졌었는데, 그의 말에 어느 정도 신빙성이 있을까요.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전 국민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보편적 지원을 하면 그 돈을 쓰려고 철부지처럼 몰려다닐 거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국민 의식 수준을 너무 무시하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는데요. 국민 의식을 폄훼하는 게 아니라 유력 대선주자인 이 지사가 지닌 나랏돈에 대한 인식과 국가의 미래를 걱정하고 있다는 점을 모르시나요.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