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실내체육시설 업주들 "정부가 낭떠러지로 밀고 있다"

정진욱 기자 입력 2021. 01. 14. 17:43 수정 2021. 01. 14. 18:01

기사 도구 모음

"저는 살고 싶은데 정부가 낭떠러지로 밀고 있습니다."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에서 10년째 PT·헬스장을 운영하고 있는 김장환(49)대표는 정부의 실효성 없는 코로나19 정책 때문에 실내체육시설 업종이 고사할 위기에 처했다고 하소연 했다.

김명진 대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기구들도 빼고, 회원수도 줄이며 운영을 했는데, 정부가 실효성 없는 정책을 내놓아 속상하다"며 "다행히 회원들이 현재까지 환불조치를 한 분이 없어 버티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장의 목소리를 듣지 않아 실효성 없는 정책 나와"
정부가 방역 조치 형평성을 고려해 거리두기 재조정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14일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시너지 짐 PT헬스장에서 김장환 대표가 헬스 기구 소독을 하고 있다. 2021.1.14/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인천·김포=뉴스1) 정진욱 기자 = "저는 살고 싶은데 정부가 낭떠러지로 밀고 있습니다."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에서 10년째 PT·헬스장을 운영하고 있는 김장환(49)대표는 정부의 실효성 없는 코로나19 정책 때문에 실내체육시설 업종이 고사할 위기에 처했다고 하소연 했다.

김 대표는 "메르스 때는 문이라도 열었는데, 지금은 문을 닫은지 6주가 되어 간다"며 "금전적인 손실이 너무 커 버틸 수 없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김 대표의 매출은 70%가까이 하락했고 현재는 수입이 '제로'인 상황에 놓였다. 게다가 임대료와 관리비는 계속 빠져나가고 있어 설상가상인 상태다.

정부는 지난 8일부터 모든 실내체육시설에 대해 조건부 운영을 허용했다. 다만 아동·학생 9인 이하를 대상으로 하는 교습용에 한해서만 허용된다.

김 대표는 정부가 현장의 목소리를 듣지 않아 실효성 없는 정책이 나왔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태권도면 몰라도, 헬스장이 9세 이하 돌봄 기능이 있었는지 정부에 되묻고 싶다"며 "지금 정부의 정책은 술집이나 식당에서 19세 이상은 받지 말라는 말과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으면 이런 실효성 없는 정책은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며 "연말·연초가 성수기인데, 정부의 실효성 없는 정책으로 회원은 '제로'상태"라고 말했다.

인천 서구에서 발리너스M 필라테스를 운영하고 있는 김명진 대표(36·여)는 회원들이 없는 필라테스장에서 기구 소독을 하고 있었다. 정부가 거리두기 재조정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18일 부터는 회원들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정부가 방역 조치 형평성을 고려해 거리두기 재조정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14일 인천시 서구 가좌동 발리너스M 필라테스장에서 김명진 대표가 기구 소독을 하고 있다. 2021.1.14/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김명진 대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기구들도 빼고, 회원수도 줄이며 운영을 했는데, 정부가 실효성 없는 정책을 내놓아 속상하다"며 "다행히 회원들이 현재까지 환불조치를 한 분이 없어 버티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상황이 어렵지만 함께 일하는 강사 2명에게 유급휴직을 준 상태다.

김 대표는 "돈보다 사람이 중요하다는 것을 강사로 일할때 깨달았다"며 "제가 손해를 보더라도 함께 일하는 강사들을 사지로 내몰수 없어 유급휴가를 준 것이고,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저도 오래 버티지는 못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헬스·필라테스보다 요가업계는 더 심각하다. 헬스나 필라테스는 1:1을 할 수 있지만, 요가는 단체로 하다보니 환불을 요구하는 회원들의 수가 급격히 증가 했기 때문이다.

경기 김포에서 꿈쿠라요가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는 조글샘 대표(35·여)는 "정부가 요가를 고위험시설이라고 지목해 회원 20%가 환불조치를 한 상태"라며 "나머지 회원들도 재등록을 하지 않아 상황이 심각하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또 "요가 수업을 하던 강사들이 1:1 수업이 가능한 필라테스쪽으로 가려고 한다"며 "요가 업계는 정말 큰 타격을 입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실내체육시설 등 집합금지 시설에서 격한 반발이 이어지자 16일 집합금지 완화 조치를 발표할 전망이다.

14일 인천시 연수구의 한 아파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8명이 발생해 주민 2300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 아파트에는 10~14일 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관련 누적 확진자는 15명까지 늘었다. 방역당국이 아파트 공터에서 주민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2021.1.14/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그러나 수도권의 거리두기 2.5단계(비수도권 2단계)의 하향 조정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최근 일일 확진자가 400~500명대를 넘나들고 있지만 당국이 거리두기의 기준으로 삼는 1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13일 0시 기준으로 593명에 달하기 때문이다.

방역관계자들은 숫자가 300~400명대로 떨어져야 수도권의 2단계 조정 논의가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 방역관계자는 "정부가 16일 발표가 예상되는 방역지침 조정에 집합금지 시설 방역조치 완화 등 핀셋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밝혔다.

gut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