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데일리

폐막 앞둔 'CES 2021'..기업별 성적표는?

김종호 입력 2021. 01. 14. 17:44 수정 2021. 01. 14. 17:57

기사 도구 모음

14일 이데일리TV 빅머니1부 '뉴스 in 이슈'에서는 폐막을 앞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21'을 되돌아봤다.

코로나19로 인해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CES에서는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 등 국내 기업이 단연 주인공이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정수기와 냉장고, 무선청소기 등 기본적인 가전에 위생과 살균 기능을 필수적으로 포함해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상 처음 온라인 진행..홍보 전략 다각화
삼성·LG, 살균 가전부터 로봇 솔루션 등 소개
중소·벤처기업도 선전..최고 혁신상 수상 '쾌거'
14일 이데일리TV 빅머니1부 ‘뉴스 in 이슈’ 방송.
[이데일리TV 김종호 기자] 14일 이데일리TV 빅머니1부 ‘뉴스 in 이슈’에서는 폐막을 앞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21’을 되돌아봤다.

코로나19로 인해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CES에서는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 등 국내 기업이 단연 주인공이었다.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 성능을 한층 높인 로봇청소기 ‘제트봇 AI’와 돌봄 로봇 등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LG전자는 세계 최초 상용화 롤러블폰이 될 ‘LG 롤러블폰’을 공개해 큰 화제가 됐다. LG전자는 AI를 통해 구현한 가상인간과 병원 등에서 방역 작업을 할 수 있는 살균 로봇 등도 공개했다.

특이 이번 CES에서는 인류가 바이러스와 전쟁 중인 만큼 관련 제품들이 눈에 띄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정수기와 냉장고, 무선청소기 등 기본적인 가전에 위생과 살균 기능을 필수적으로 포함해 강조했다. 스위스 스타트업인 클린 모션은 자동으로 문손잡이를 소독하는 제품을 선보였다. 국내 기업인 엠모니터는 20분 만에 코로나19 감염을 99% 감지하는 진단 키트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글로벌 자동차 업체인 GM이 배송용 전기 트럭을 공개하면서 주가가 폭등하기도 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TV,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도 각각 마이크로 LED TV와 소리내고 휘어지는 투명 올레드 패널 등을 선보이며 정면승부를 벌였다.

◇ CES2021이 막을 내린다. CES서 어떤 이색 기술들이 공개됐나?

- 코로나19 영향으로 헬스케어·원격교육·게임 등 주요 키워드

- ‘살균 기능’ 탑재 가전 대거 소개…코로나 진단 키트도 선봬

- 게임 수요 급증에 신제품 줄줄이 출시…몰입형 게임기 등 주목

AI·가전 분야에서 한국 기업들이 돋보였다고?

- 삼성·LG, 올해도 주인공…온라인 발표에 관심 집중

- 삼성, AI 로봇청소기·돌봄 로봇 등 기술 뽐내

- LG, 롤러블폰으로 기선제압…살균 로봇 등 소개

14일 이데일리TV 빅머니1부 ‘뉴스 in 이슈’ 방송.
국내 중소·벤처기업들도 혁신상을 받는 등 선전했다고?

- 엠투에스·루플·소프트피브이 등 18개사

- 창업지원사업 등 정부 정책 적극 활용해…혁신 성장 마중물 입증

- M2S, 가상현실(VR) 안과 검사기 ‘VROR Eye Dr.’로 ‘최고 혁신상’

- 루플, ‘인공지능 조명’인 ‘올리(Olly)’ 주목

- SOFTPV, 공모양 3차원 초소형 태양전지…3년만의 쾌거

올해 처음 온라인으로 개최된 CES.. 성과와 과제는?

-사상 첫 온라인 개최…향후 다양한 시도 기대

-흥행 효과 아쉬워…개별 제품과 기술 역량 중요성↑

김종호 (kona@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