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부산 학교 4곳서 학생·교직원 등 4명 확진

하경민 입력 2021. 01. 14. 17:50

기사 도구 모음

부산지역 학교 4곳에서 학생과 교직원 등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4일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동래구 모 초등학교 A학생은 지난 13일 아버지가 확진됨에 따라 가족과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이날 확진됐다.

또 동래구 모 초등학교 B학생은 어머니 친구의 남편이 확진됨에 따라 가족과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됐다.

아울러 남구 모 중학교 C학생도 어머니가 확진되자 아버지와 함께 검사를 받고 동시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14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524명으로 집계되면서 3일 연속 500명대로 나타났다. 사망자는 10명 추가로 발생해 총 1195명이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지역 학교 4곳에서 학생과 교직원 등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4일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동래구 모 초등학교 A학생은 지난 13일 아버지가 확진됨에 따라 가족과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이날 확진됐다.

이 학생은 지난 11일 학교에서 방과후수업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교육청은 해당학교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방과후수업 참여자에 대해 검사 실시를 안내했다.

또 동래구 모 초등학교 B학생은 어머니 친구의 남편이 확진됨에 따라 가족과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됐다. B학생 부모는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학생은 지난달 30일 겨울방학에 들어가 학교 내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남구 모 중학교 C학생도 어머니가 확진되자 아버지와 함께 검사를 받고 동시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C학생은 지난달 21일부터 원격수업을 해 학교 내 접촉자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 남구의 다른 중학교 행정실 직원 D씨도 확진됐다.

이 직원은 지난 13일 학교에 정상적으로 출근한 것으로 확인돼 방역당국이 학교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이와 함께 학교 내 접촉자를 파악 중이라고 시교육청은 전했다.

한편 14일 부산에서 신규 확진자 45명(13일 오후 12명, 14일 오전 33명)이 추가돼 총 확진자 수는 2300명(누계)으로 늘어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