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한국경제TV

기안84 "임대주택? 산속에 지어진 허름한 주택" 풍자

장진아 입력 2021. 01. 14. 17:51

기사 도구 모음

웹툰 작가 겸 방송인 기안84(본명 김희민·37)가 연재 중인 웹툰을 통해 또다시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지난 12일 게재된 '복학왕' 326화 '청약 대회 마무리'편에서는 등장인물들이 아파트 청약을 하기 위해 체력장을 펼치고 아파트 벽면에 아슬아슬하게 걸쳐진 사다리를 오르는 장면이 그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장진아 기자]

웹툰 작가 겸 방송인 기안84(본명 김희민·37)가 연재 중인 웹툰을 통해 또다시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지난 12일 게재된 '복학왕' 326화 '청약 대회 마무리'편에서는 등장인물들이 아파트 청약을 하기 위해 체력장을 펼치고 아파트 벽면에 아슬아슬하게 걸쳐진 사다리를 오르는 장면이 그려졌다. 높아진 청약 경쟁률을 풍자한 것이다.

또 만화에는 '임대주택'을 산속에 지어진 허름한 주택으로 표현하며 "선의로 포장만 돼 있을 뿐 난 싫다. 그런 집은 너희들이나 실컷 살아"라고 외치는 장면도 나왔다.

공공임대주택(행복주택) 공급은 집값이 폭등하자 문재인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정책이다.

이외에도 만화에는 "그렇게 평생 일해도 이런 집(아파트)을 살 수 있겠냐" 등 최근 급등한 집값을 풍자하는 내용이 다수 나왔다.

웹툰 등장인물이 "태양이 지고 귀족으로 갈 수 있는 사다리는 끊어졌다"고 말한 것에 대해 누리꾼들은 "태양이 지고 뜨는 것은 달이니 문(moon) 대통령을 저격한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너무 똑같은 현실이라 10점(만점)밖에 줄 수가 없다" "현실은 더 가혹하다" 등의 반응도 뒤따랐다.

기안84는 지난해에도 주인공이 "가끔은 기가 막힌다. 이렇게 열심히 일해도 집 살 길은 보이지가 않는 게"라고 언급하며 보름달에 손을 뻗는 장면을 그려 논란이 됐었다.

(사진=방송 캡쳐)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