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단독] 경찰, '은수미 채용비리 의혹' 첩보 내사 종결.. 수사 지연 의혹

이창훈 입력 2021. 01. 14. 17:54 수정 2021. 01. 14. 20:08

기사 도구 모음

경찰이 지난해 5월 은수미 성남시장의 채용비리 의혹 첩보를 인지하고도 내사 종결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5월 13일 경찰청 범죄정보과는 은 시장 관련 채용비리 의혹을 첩보하달 방식으로 성남중원경찰서에 전달해 내사에 착수토록 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은 시장의 채용비리 의혹을 공익제보한 전 성남시 비서관 A씨를 지난달 소환해 조사하는 등 수사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은수미 성남시장. 연합뉴스
경찰이 지난해 5월 은수미 성남시장의 채용비리 의혹 첩보를 인지하고도 내사 종결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5월 13일 경찰청 범죄정보과는 은 시장 관련 채용비리 의혹을 첩보하달 방식으로 성남중원경찰서에 전달해 내사에 착수토록 했다. 은 시장은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를 비롯해 캠프 출신 인사 33명이 성남시에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에 연루돼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은 시장의 채용비리 의혹을 공익제보한 전 성남시 비서관 A씨를 지난달 소환해 조사하는 등 수사 중이다. 

당시 경찰청 범죄정보과에 접수된 내용은 은 시장 캠프 출신이 신고한 채용비리 의혹으로 일부 캠프 출신 인사들의 낙하산 의혹이 상세히 기술된 것으로 알려졌다. 첩보를 건네 받은 성남중원서 지능범죄수사팀은 수사에 착수했지만 약 한달 뒤인 6월 29일 내사 종결했다. 신원 노출을 꺼려한 제보자 설득이 불발되면서 수사를 이어가지 못하게 된 것이다. 당시 수사를 맡았던 성남중원서 관계자는 “신고인이 경찰 출석을 거부해 더 수사에 착수할 수 없어서 내사 종결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4개월 뒤인 지난해 9월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은 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 출신 7명 서현도서관 공무직에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제기되자 경찰은 뒤늦게 수사에 다시 착수했다. 그러나 성남중원서는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하지 않는 등 물적 증거 확보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성남중원서 관계자는 “공공기관 특성상 공문을 증거인멸 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자료협조 요청으로 필요한 자료를 충분히 확보했다”며 “관련자 통화기록 등을 확보하려던 차에 사건이 경기남부청으로 이관됐다”고 해명했다. 

이후 지난해 11월 25일 A씨가 국민권익위원회에 성남시 공공기관 채용비리 신고서를 제출, 은 시장의 캠프 출신 27명(캠프 인사의 가족·지인 2명 포함) 등 33명이 성남시와 서현도서관, 성남문화재단·성남시자원봉사센터 등 산하기관에 부정 채용됐다고 주장하면서 사건이 언론의 주목을 받게 됐다. 사건은 경기남부청으로 이관돼 조사 중이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