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광주 민형배 "같은 호남이라는 게 이낙연 찬반 기준 아냐"

이유미 입력 2021. 01. 14. 17:58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은 14일 최근 이재명 경기도 지사를 공개 지지한 데 따른 호남 여론과 관련해 "이낙연 대표가 (같은) 고향 출신인데 왜 그러냐는 말씀은 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민 의원은 "함께할 공직 후보를 선택하는 정치인에게 왜 고향 출신을 지지하지 않느냐고 묻는 것은 합리적 질문이 아니다"라며 "가치와 노선을 함께할 인물을 선택하는 것이 정치인이 걸어야 할 바른 길"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호남 친문 첫 이재명 지지 논란에 "가치와 노선이 선택 기준"
민형배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은 14일 최근 이재명 경기도 지사를 공개 지지한 데 따른 호남 여론과 관련해 "이낙연 대표가 (같은) 고향 출신인데 왜 그러냐는 말씀은 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호남 출신으로 광주를 지역구로 둔 민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출신 지역이 호오나 찬반의 기준이 될 수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는 DJ(김대중 전 대통령)가 대통령이 될 때까지 줄곧 그를 지지했다. 호남 혹은 목포 출신이어서 지지한 것은 아니었다. 2002년 대선 때는 노무현 후보를 지지했다. 부산 출신이어서 지지한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민 의원은 "함께할 공직 후보를 선택하는 정치인에게 왜 고향 출신을 지지하지 않느냐고 묻는 것은 합리적 질문이 아니다"라며 "가치와 노선을 함께할 인물을 선택하는 것이 정치인이 걸어야 할 바른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 공개 지지 표명에 대한 지역 내 반발 여론을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전남 영광에서 태어난 이 대표는 최근 호남에서의 지지율이 하락하긴 했지만 여전히 선두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민 의원은 인터뷰 등을 통해 "이 대표가 사면론을 이야기하면서 미련을 버렸다"며 "시대 상황을 누가 제일 잘 이끌어갈 것인가를 보면 이 지사가 낫다는 판단"이라고 공개 발언했다.

yum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