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독립운동가 대충 살아" 윤서인 막말에 與 분노.."자괴감과 부끄러움"

이보희 입력 2021. 01. 14. 18:01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을 '대충 살았던 사람'이라고 폄훼한 만화가 윤서인씨를 향해 비판을 쏟아냈다.

민주당 소속인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씨의 발언을 거론하며 "어이없는 막말에 분노에 앞서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 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이 함께 밀려온다"며 "저 자의 망언에 독립운동가 후손분들의 마음은 또 얼마나 찢길런지"라고 개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송영길·우원식 "친일 잔재 청산하지 못한 결과"

[서울신문]

윤서인 벌금 - 2018.10.26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을 ‘대충 살았던 사람’이라고 폄훼한 만화가 윤서인씨를 향해 비판을 쏟아냈다.

민주당 소속인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씨의 발언을 거론하며 “어이없는 막말에 분노에 앞서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 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이 함께 밀려온다”며 “저 자의 망언에 독립운동가 후손분들의 마음은 또 얼마나 찢길런지”라고 개탄했다.

송 위원장은 “우리가 제대로 된 친일 청산을 했다면 어찌 저런 반민족적이고 반사회적인 언동을 버젓히 해댈 수 있겠냐”며 “나라와 민족을 팔고 배신한 자들을 단죄하지 못한 채 그 후손에게 부와 명예가 이어지는데 도대체 그 어느 누가 나라를 위해 또다시 희생을 할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이어 “친일 청산과 친일파의 재산을 환수하는 것이 이 나라에 민족정기와 정의를 세우는 일”이라며 “다시 새해를 맞이했지만 친일 청산은 여전히 미완의 과제이자 더는 미룰 수 없는 국가적 과업”이라고 강조했다.

독립운동가 김한 선생의 외손자인 민주당 우원식 의원도 페이스북에 “독립운동가에 대한 막말에 분노가 치민다”며 “친일부역자들이 떵떵거리고 살 때 독립운동가들은 일제의 감시를 피해 숨어 살아야만 했고 그 가족들은 생활고에 시달려야만 했다. 친일 부역자와 독립운동가의 이런 처지는 해방 후에도 달라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우 의원은 “그의 왜곡된 가치관은 결국 일제와 친일의 잔재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지 않고서는 이런 토착왜구들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일침했다.

그러면서 “독립운동가들이야말로 누구보다 ‘치열하고 열심히 살아오신 분들’이다”라며 “나라를 되찾기 위해 나라의 부름에 기꺼이 응답한 분들의 희생과 헌신에 제대로 보답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윤서인 페이스북 캡처

앞서 윤씨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의 집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한 사진을 올리고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사는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것일까”라며 “사실 알고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는 글을 올려 공분을 샀다.

논란이 일자 윤씨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앞서 윤씨는 고(故) 백남기 딸에 대한 명예훼손으로 지난해 벌금 700만원형을 선고 받았다. 세월호 참사에 대해 조롱하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으며 조두순 사건의 피해자를 희화화한 만화를 그려 물의를 빚기도 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