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대만 일정 취소 유엔 주재 美대사, 차이잉원 총통과 통화

문예성 입력 2021. 01. 14. 18:05

기사 도구 모음

대만 방문 일정을 취소한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13일(현지시간)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과 전화통화를 했다.

크래프트 대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차이 총통과 통화했다"면서 "미국은 대만과 함께 하며, 항상 친구이자 파트너로서 민주주의 주축으로 어깨를 나란히 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 정부 강력 반발 .."미국 정객 심각한 대가 치를 것"
[서울=뉴시스]대만 방문 일정을 취소한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13일(미국시간)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과의 전화통화를 했다. 크래프트 대사 트윗 캡쳐. 2021.01.14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대만 방문 일정을 취소한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13일(현지시간)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과 전화통화를 했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즉각 강하게 반발했다.

크래프트 대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차이 총통과 통화했다”면서 “미국은 대만과 함께 하며, 항상 친구이자 파트너로서 민주주의 주축으로 어깨를 나란히 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크래프트 대사는 “오늘 차이 총통과의 대화는 큰 영광"이라면서 “대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성공한 것과 같이, 우리는 대만이 세계를 위한 모델이 되는 여러 방법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방해로 대만은 (방역 성과를) 세계보건회의 등 유엔에서 공유할 수 없다”며 “팬데믹은 우리에게 더 많은 정보와 더 많은 투명성이 해답의 일부라는 것을 가르쳐줬다”고 주장했다.

이에 차이 총통도 트위터를 통해 “크래프트 대사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기뻤다”고 화답했다.

차이 총통은 또 “당신이 대만의 국제적 참여에 대한 확고한 지지와 대만 모델이 세계를 도울 수 있는 여러 방법에 대해 인정해 준 것에 감사를 표한다”며 “곧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크래프트 대사는 당초 13일부터 15일까지 대만을 방문할 계획이었다. 다만 미 국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핵 정국으로 인해 모든 해외 방문 일정을 취소하면서 해당 일정도 함께 취소됐다.

한편 두 사람의 통화가 성사된데 대해 중국 외교부는 "일부 미국 정객들은 잘못된 언행으로 심각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하나의 중국 원칙'과 '미중 3개 연합공보'를 준수하고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과 미중 관계를 훼손하는 언행을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중국 측은 모든 필요한 조치로 자국 주권과 안보이익을 수호할 것”이라면서 “미국의 일부 정객은 잘못된 언행으로 심각한 대가를 지불하게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그는 “세계에는 하나의 중국만 존재하고 대만은 중국에서 떼려야 뗄수 없는 부분”이라면서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는 중국을 대표하는 유일한 합법적인 정부이며, 이는 국제사회가 공인하는 기본 사실이자 국제관계 기본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