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정책브리핑

(동정) 문성혁 해수부 장관, HMM 노사대표 면담

입력 2021. 01. 14. 18:05

기사 도구 모음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월 14일(목)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에서 HMM 노사 대표들과 면담했다.

  이번 면담은 지난해 초대형 컨테이너선 투입과 디 얼라이언스 협력 개시 등 노사 합심으로 일구어 낸 해운재건 성과를 격려하고, HMM의 조기 경영정상화와 지속가능한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성혁 해수부 장관, HMM 노사대표 면담

 - HMM 조기 경영 정상화 및 지속가능한 발전방안 등 논의 -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월 14일(목)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에서 HMM 노사 대표들과 면담했다.

  이번 면담은 지난해 초대형 컨테이너선 투입과 디 얼라이언스 협력 개시 등 노사 합심으로 일구어 낸 해운재건 성과를 격려하고, HMM의 조기 경영정상화와 지속가능한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면담에는 사측에서 배재훈 사장, 노측에서는 전정근 해상노조위원장과 우영수 육상노조지부장이 참석했다.

  노사정은 이 자리에서 지난해 말 HMM 노사가 신뢰와 상생의지를 바탕으로 임금협상을 잘 마무리 한 것을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 국적 원양선사로서 책임과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도록 내실을 다져 나가자는 데 뜻을 같이 하였다.

  HMM 사측에서는 2020년 임금협상 추진경과와 해운운임 급등 등에 대응한 그간 조치내용을 설명하고, 향후에도 미주·구주항로 임시선박 투입 등 수출기업 물류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노조측에서는 “물류대란 등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크고, 해운재건을 위해 합심한다는 대승적 차원에서 임금협상안에 합의했다.”면서, 육·해상 직원들의 처우개선과 자긍심을 고취할 수 있는 방안 마련 등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문 장관은 대승적 차원에서 임금협상을 마무리 해준 노조의 결단을 치하하는 한편, 해운산업을 둘러싼 환경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인적 투자가 필수적이라며, HMM이 인적 투자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또한, 지난해 HMM이 21분기 만에 흑자로 전환하는 등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었지만, 여전히 코로나19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는 만큼, 고삐를 늦추지 말고 국가 대표 원양선사로서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사가 더욱 합심하여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HMM은 해운운임 급등과 선적 공간 부족으로 인한 수출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하여 지난해 총 8척의 임시선박을 미주노선에 추가로 투입하고, 기존 정기운항 선박에서도 매주 350TEU의 선적공간을 중소기업에 우선 제공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을 해왔다. HMM은 올해에도 1월 중순부터 2월 말까지 미주항로와 유럽항로에 임시선박 3척을 투입하는 한편, 중소·중견기업에 임시선박 선적 공간의 50%를 우선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copyrightⓒ korea.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