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민일보

시진핑, 슐츠에 공개서한 "스타벅스, 미중협력 역할해달라"

김이현 입력 2021. 01. 14. 18:07

기사 도구 모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세계 최대 커피 체인인 스타벅스 명예 회장에게 미중 경제무역협력을 요청하고 나섰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시 주석의 이번 서신은 슐츠 명예회장에 답장을 보내는 형식이지만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중국이 미국과 무역전쟁이 아닌 협력을 원하고 있다는 신호를 보내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이든 행정부 향한 메시지로 해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뉴시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세계 최대 커피 체인인 스타벅스 명예 회장에게 미중 경제무역협력을 요청하고 나섰다.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앞둔 미국에 협력을 원한다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14일 신화통신 등 현지언론은 시 주석이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명예회장에게 “당신과 스타벅스가 중미 경제무역협력과 양국 관계 발전 추진에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는 내용의 서신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그는 “중국 공산당의 지도 아래 14억명의 중국인들은 사회주의 현대화 건설을 위해 노력을 해왔다”면서 “중국은 사회주의 현대화 건설을 위해 스타벅스 등 미국 기업을 포함한 세계 각국 기업이 중국에서 발전할 수 있도록 큰 공간을 제공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스타벅스가 중미 경제무역협력과 양국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앞서 슐츠 명예 회장은 최근 시 주석 지도 아래 중국이 중등 수준 사회를 건설하는 것을 축하하고 중국 인민과 문화에 존경을 표하는 내용의 서신을 시 주석에게 보낸 바 있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시 주석의 이번 서신은 슐츠 명예회장에 답장을 보내는 형식이지만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중국이 미국과 무역전쟁이 아닌 협력을 원하고 있다는 신호를 보내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