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안철수와 같이 일한 적 없어"..국민의당, 장진영 변호사 원색 비판

백운 기자 입력 2021. 01. 14. 18:09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당 대변인 출신인 장진영 변호사가 안철수 대표를 향해 쏟아내는 '독설 시리즈'가 주목받는 가운데 안 대표 측이 장 변호사에 대해 "측근도 아니었고, 같이 일한 적도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분(장 변호사)은 안 대표와 일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며 "뭘 결정하는 논의 구조에 있었던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그분의 이야기는 거짓말"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당 대변인 출신인 장진영 변호사가 안철수 대표를 향해 쏟아내는 '독설 시리즈'가 주목받는 가운데 안 대표 측이 장 변호사에 대해 "측근도 아니었고, 같이 일한 적도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분(장 변호사)은 안 대표와 일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며 "뭘 결정하는 논의 구조에 있었던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그분의 이야기는 거짓말"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총장은 "여의도 정치판에 먹을 게 있으면 막 비비고 들어와 간이라도 빼줄 듯하다가, 먹을 게 없으면 빠져나가서 욕하고 돌아다니는, 정치의 질을 굉장히 떨어뜨리는 사람"이라고 원색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이 총장이 '거짓말'이라고 몰아세운 것은 장 변호사가 '안철수는 조금도 바뀌지 않았다'는 취지로 지난 8일부터 소셜미디어에 써온 일련의 글입니다.

장 변호사는 안 대표가 비선조직에 기대 정치를 하고, 소통·공감 능력도 여전히 떨어진다면서 "(안 대표를) 겪어 본 사람들 대다수가 그 곁을 떠났다면, 단순히 떠난 정도가 아니라 등을 돌렸다면, 그 이유가 무엇인지 점검해봐야 한다"고 적었습니다.

이 총장의 발언을 접한 장 변호사는 "예상대로 국민의당에선 '안철수를 잘 모르는 사람'이라는 반박이 나왔다"며 "(옛 국민의당 시절) 수석최고위원으로도, 대변인으로도 일했던 사람에게 '네가 안철수를 알아?'라고 하는 의미가 무엇인지 좀 알고 말하면 좋겠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는 "안철수가 공식조직이 아니라 비선정치를 한다는 걸 스스로 인정한다는 건가"라고 되물으면서 "내가 요구하는 건 단순하다. 제3지대를 말아먹은 데 대한 안철수의 반성이 있었는가. 그 실패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무엇이 달라진 것인가. 그 증거를 내놓으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백운 기자cloud@sbs.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