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대낮 콜롬비아 시내 갱단 테러..수류탄 폭발로 14명 부상 (영상)

권윤희 입력 2021. 01. 14. 18:11 수정 2021. 01. 14. 18:21

기사 도구 모음

콜롬비아에서 수류탄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현지언론 엘 헤랄도는 12일(현지시간) 콜롬비아 최대 항구도시 바랑키야 시내에서 수류탄이 폭발해 미성년자 등 14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하이메 푸마레호 바랑키야 시장은 "갱단이 지역 상인들을 갈취하려는 목적"이라면서 "오토바이 정비소들을 협박하기 위한 수단으로 수류탄을 터트린 것 같다"고 밝혔다.

콜롬비아에서는 이런 오토바이 수류탄 테러가 비일비재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현지언론 엘 헤랄도는 12일(현지시간) 콜롬비아 최대 항구도시 바랑키야 시내에서 수류탄이 폭발해 미성년자 등 14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콜롬비아에서 수류탄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현지언론 엘 헤랄도는 12일(현지시간) 콜롬비아 최대 항구도시 바랑키야 시내에서 수류탄이 폭발해 미성년자 등 14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이날 오후 1시쯤, 오토바이 정비소가 밀집해 있는 바랑키야 시내에 괴한 2명이 수류탄을 투척하고 달아났다. 인근 CCTV에는 오토바이를 탄 괴한들이 수류탄을 던지고 줄행랑을 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수류탄은 뒤따라오던 차 한 대가 지나가자마자 폭발했다. 이 사고로 미성년자 등 14명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목격자는 “여러 사람이 쓰러졌다. 팔과 다리, 등에 부상을 입고 피를 흘리고 있었다. 부상자는 대부분 오토바이 기계공이나 창고 작업자였다”고 설명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용의자들이 지역 갱단 소속인 것을 확인하고, 갱단 두목 등 4명을 잡아들여 조사를 벌이고 있다. 사건 관련 제보에 5000만 페소(약 1800만 원)의 보상금도 내걸었다.

이번 사건에 대해 하이메 푸마레호 바랑키야 시장은 “갱단이 지역 상인들을 갈취하려는 목적”이라면서 “오토바이 정비소들을 협박하기 위한 수단으로 수류탄을 터트린 것 같다”고 밝혔다.

현장을 방문한 마르따 루시아 라미레스 콜롬비아 부통령(오른쪽 두 번째)은 “강탈을 일삼으며 지역 경제를 위협하는 폭력 조직을 반드시 해체할 것”이라고 선언했다./사진=라미레스 부통령 트위터

현장을 방문한 마르따 루시아 라미레스 콜롬비아 부통령은 “강탈을 일삼으며 지역 경제를 위협하는 폭력 조직을 반드시 해체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콜롬비아에서는 이런 오토바이 수류탄 테러가 비일비재하다. 2018년에도 오토바이를 타고 접근한 괴한 2명이 코르도바의 한 나이트클럽에 수류탄을 던져 13명이 다친 사건이 있었다. 당시 경찰은 지역 갱단이 누군가를 처벌하려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였다.

경찰이 사고 현장에 폴리스라인을 두르고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콜롬비아 갱단은 대부분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에서 파생된 조직이다. 전직 FARC 군인을 포함해 현지에서 무장단체 조직원으로 활동하는 사람은 6000명이 넘는다. 이들 대부분은 마약 거래와 인신매매 등으로 수익을 얻는다. 갱단끼리의 갈등도 잦다. 갱단이 활개를 치며 국가 안보를 위협하자 콜롬비아 정부는 2018년 자수하는 갱원의 형량을 줄여주는 법안을 통과시키기도 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