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코로나19 후유증' 대표적 현상 탈모..60세 이상 폐기능 저하(종합)

박경훈 입력 2021. 01. 14. 18:12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코로나19 후유증의 대표적인 현상이 '탈모'라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14일 브리핑에서 국립중앙의료원이 코로나19 확진자 40명을 대상으로 한 후유증 연구 결과 일부를 발표했다.

그는 "이 결과는 중간 상황이고 방역당국은 앞으로 코로나19 회복환자를 대상으로 후유증의 증상, 지속기간, 여러 가지 다각적 분석 및 장기적인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수행하고, 이를 상세히 계속 설명드릴 기회를 가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립중앙의료원, 확진자 40명 대상으로 후유증 연구
3개월 탈모, 6개월 피로감 상대적 높게 나타나
6개월 지난 시점, 일부서 폐섬유화도 발견
신체뿐 아니라 우울증,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도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후유증의 대표적인 현상이 ‘탈모’라고 밝혔다. 60세 이상에는 폐기능 저하가 주로 보였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사진=연합뉴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14일 브리핑에서 국립중앙의료원이 코로나19 확진자 40명을 대상으로 한 후유증 연구 결과 일부를 발표했다. 해당 연구는 3개월마다 검진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권 부본부장은 “시간 경과에 따라 후유증 증상이 다르게 나타났다”고 총평했다. 우선 3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탈모와 운동 시 숨이 찬 증상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피로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는 경향을 보였다.

일부 환자에서는 폐 기능 저하도 보였지만 시간이 경과하면서 회복 양상이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진자의 폐 CT 관찰을 보면 3개월 시점에서는 폐 염증이 상당 부분 남아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대부분 호전되었으나 일부에서는 폐섬유화도 발견됐다.

권 부본부장은 “특히 폐기능과 관련해서는 저하를 보이고 있는 경향이 60세 이상의 고령 및 중증이었던 환자에게서 높은 경향을 나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국사례도 언급했다. 중국 같은 경우는 회복된 환자 중에 거의 4분의 3 이상, 76%가 한 가지 이상의 지속적인 임상증세를 호소했다. 이중 가장 많은 것은 근육 약화, 수면장애 등이 있었다. 미국의 경우에도 기저질환 환자에서의 사망률 증가와 코로나19가 회복되는 환자에서 일부 계속되는 증상이 보고됐다.

권 부본부장은 “신체적 부분뿐만 아니라 정신과적 후유증으로는 우울감 그리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주로 나타났다”면서 “시간이 흐름에 따라 우울감은 감소한 대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전했다.

그는 “이 결과는 중간 상황이고 방역당국은 앞으로 코로나19 회복환자를 대상으로 후유증의 증상, 지속기간, 여러 가지 다각적 분석 및 장기적인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수행하고, 이를 상세히 계속 설명드릴 기회를 가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경훈 (view@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