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코로나 이익공유제 현장 방문 나선 이낙연.."부드러운 방법으로 정착"

이준성 기자 입력 2021. 01. 14. 18:17

기사 도구 모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현장 방문을 갖고 '코로나 이익공유제'를 통한 코로나 불평등 해소 의지를 피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 지하상가 내 화장품 매장인 '네이처 컬렉션'을 방문해 코로나 이익공유제 도입에서 참고할 만한 '모범사례'를 직접 살펴봤다.

한편 영등포 지하상가 상인들은 이 대표에게 임대료 부담 등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해 더욱 깊어진 생업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낙연, 14일 LG생활건강 상생 사례 오프라인 가맹점 찾아 직접 주문
영등포 지하상가 상인들 "임대료 내려달라" 어려움 호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 지하상가를 방문해 상인들의 고충을 들으며 메모하고 있다. 2021.1.1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이준성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현장 방문을 갖고 '코로나 이익공유제'를 통한 코로나 불평등 해소 의지를 피력했다. 일각의 비판을 감안한 듯 '부드러운 방법'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 지하상가 내 화장품 매장인 '네이처 컬렉션'을 방문해 코로나 이익공유제 도입에서 참고할 만한 '모범사례'를 직접 살펴봤다.

이 매장은 대기업인 LG생활건강의 브랜드인 '더페이스샵' 제품 등을 판매하는 곳으로 고객이 온라인으로 미리 지정한 '마이 스토어'로 운영된다. 온라인 플랫폼에서 제품 구매를 희망하는 고객은 매장 위치 등을 고려해 '마이 스토어'를 설정한 후 주문할 수 있다. 해당 주문으로 발생한 매출과 수익은 고객이 지정한 가맹점의 실적이 된다. 최근 언택트(비대면) 소비 트렌드의 급부상으로 고객 유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장품 가맹점과의 상생 모델이다.

이 대표는 이날 미리 온라인으로 주문한 핸드크림, 손세정제 등을 이 매장에서 수령했다.

LG생활건강 측으로부터 가맹점과의 이익 공유 시스템에 대해 설명받은 이 대표는 "어려운 시기일수록 손을 맞잡으면 고통이 줄 것"이라며 "이러한 좋은 일이 다른 곳으로도 많이 확산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익공유제를) 조금 더 부드러운 방법으로 정착시키려 하고 있다"며 "이러한 사례가 확산되도록 어떻게 후원할 것인가, 인센티브를 드릴 것인가를 폭넓게 연구해 방책을 곧 내놓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현장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어떻게 지원하는 것이 좀 더 실효성이 있는 지원이 될 것인가에 대해 더 많은 논의가 필요하다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익공유제에 대한 찬반 논란을 감안한 듯 "확산하기 쉬운 틀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고, 하나의 방식이 아니라 몇가지 방식을 조합하려 한다"고 언급했다. 기업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고, 그에 대한 인센티브로 세제혜택 등을 제공하겠다는 것이 기본적 구상이다. 여기에 국내외 사례를 참고해 다양한 방식으로 코로나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기금 조성이나 부유세, 연대세 등 방법론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 대표는 이날 직접 방문한 대기업과 가맹점간 이익공유 사례 뿐 아니라 전속관계가 없더라도 이익을 공유할 수 있는 틀을 만들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플랫폼 기업만으로)국한될 수는 없고 전속관계가 없어도 도움을 받을 수 있는 틀을 만들어야 한다"며 "국회 여야 의원들이 많은 법안을 내놓고 있으니 심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영등포 지하상가 상인들은 이 대표에게 임대료 부담 등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해 더욱 깊어진 생업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 대표는 몰려든 상인들의 고충을 들으며 빼곡히 메모했다.

상인들은 "매출이 80% 이상이 빠져 굉장히 힘들다, 지하상가 임대료를 조정해달라", "나와봐야 차비도 못번다. 가게의 3분의 1이 문을 닫았다"고 토로했다. 상인들은 이 대표에게 가게 상황을 좀 봐달라며 "이 대표는 흙수저에 가까우니 얘기를 어느정도 듣지 않겠느냐, 임대료를 낮춰달라"고도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후 코로나19 이익공유제 실현 현장 방문의 일환으로 서울 영등포 지하상가를 방문해 상인들과 대화하고 있다. 2021.1.1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seeit@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