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野, '박원순 성추행' 인정에 "여권이 덮은 진실 밝혀졌다"

이은정 입력 2021. 01. 14. 18:24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은 14일 법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를 인정하는 판단을 내놓은 데 대해 정부와 여당이 덮어온 진실이 밝혀진 것이라고 규정했다.

윤 대변인은 "대통령과 정부·여당이 외면해 온 진실을 법원이 인정한 것"이라며 "피해 여성의 아픔이 치유되는 그 날까지 진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은 14일 법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를 인정하는 판단을 내놓은 데 대해 정부와 여당이 덮어온 진실이 밝혀진 것이라고 규정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여성 인권 보호에 앞장섰다던 여당 의원이 '피해호소인'을 들먹이며 가해자를 두둔하고 n차 가해의 중심에 섰던 것을 돌이켜보면 그 자체로 무거운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윤 대변인은 "대통령과 정부·여당이 외면해 온 진실을 법원이 인정한 것"이라며 "피해 여성의 아픔이 치유되는 그 날까지 진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혜훈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진실을 영원히 숨길 수 없다"며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서울시청 '6층 사람들'을 향해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as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