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이재명 "3차 공공기관 이전 준비 중, 대규모 될 것"(종합)

배성윤 입력 2021. 01. 14. 18:27

기사 도구 모음

경기도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이 경기북부로 추가 이전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북부 지자체와 지역정가, 시민단체 등에서 커지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제3차 공공기관 이전을 공식화했다.

이재명 지사는 14일 오후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민선 7기 경기도 균형발전 철학인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 차원에서 3차 공공기관 이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 국민 재난지원금 정치적 고려 배제해야"
"최선 다하면 역할은 국민들께서 정해주실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

[의정부=뉴시스] 배성윤 기자 = 경기도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이 경기북부로 추가 이전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북부 지자체와 지역정가, 시민단체 등에서 커지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제3차 공공기관 이전을 공식화했다. <뉴시스 2020년 9월7일, 10월 17·22일, 12월 1·18일 보도>

이재명 지사는 14일 오후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민선 7기 경기도 균형발전 철학인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 차원에서 3차 공공기관 이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앞서 2019년 12월 산하 공공기관 중 경기관광공사 등 3개 기관을 고양시로 이전하기로 결정한 데 이어, 지난 해 9월에는 경기교통공사 등 5개 기관을 양주시, 동두천시, 양평군, 김포시, 여주시 등으로 각각 이전을 결정한 바 있다.

이 지사는 "균형발전은 중요한 가치고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라며 "공정 세상이란게 좀 더 구체적으로 얘기하면 억울한 사람도 억울한 지역도 없게 하는 것이고, 구조적으로 보면 사회 전체를 위해서 특별히 희생을 치른 곳에 희생을 최소화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도 남북간 균형 문제는 여러가지 방식으로 하고 있다. 재정 지원도 북쪽에 더 하고 있고, 북부지역에 기업 유치와 물류단지 유치 유도 등을 통해 북부가 자생기반을 가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직접적 경제 효과가 얼마만큼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상징적으로 남부에 집중돼 있는 산하 공공기관들을 북부 또는 북동부로 옮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3차 공공기관 이전에 포함되는 기관들을 구체적으로 말하기는 (지금으로서는) 어렵다"면서도 "상당히 대규모로 할 것이고, 공모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지사는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서는 "국민에 대한 재난지원금 문제는 국민들의 삶에 관한 문제이기도 하고 우리 경제 활로에 관한 문제"라며 "정치적 고려를 최대한 배제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금으로 아무리 많이 지급한들 경제 순환에는 크게 기여하지 못한다는 게 객관적인 결과"라며 "그래서 가급적이면 현금지급이 아니라 소비 매출이 강제된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것이 소비승수효과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또 "지역화폐 핵심 목표는 대형유통점으로 가는 매출을 못 가게, 10억 이상 가게는 못 가게 하고 반드시 동네에 쓰게 해서 동네 소상공인들한테 매출을 늘려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대선 출마에 대한 질문에는 "최선을 다해서 성과를 만들고 도민들의 삶이 조금이라도 개선되도록 하는 게 제가 할 수 있는 전부"라며 "아직 기간도 많이 남았다. 그냥 자연스럽게 원래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면 그 다음에 어떤 역할을 맡게 될지는 국민들께서 정해주실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yba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