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정책브리핑

해양경찰청 창설 이후, 최초 여성 해양오염방제국장 탄생

입력 2021. 01. 14. 18:35

기사 도구 모음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53년 창설 이후, 최초로 첫 여성 고위공무원을 배출했다고 14일 밝혔다.

조현진 부이사관은 내일 1월 15일자로 해양오염방제 정책을 총괄하는 해양오염방제국장에 고위공무원으로 승진 임용된다.

이후, 2012년 서기관으로 승진, 제주지방해양경찰청과 남해지방해양경찰청 해양오염방제과장을 거쳐 2019년 4월 부이사관으로 승진해 첫 여성 해양경찰청 방제기획과장으로 근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53년 창설 이후, 최초로 첫 여성 고위공무원을 배출했다고 14일 밝혔다.

조현진 신임 해양오염방제국장

조현진 부이사관은 내일 1월 15일자로 해양오염방제 정책을 총괄하는 해양오염방제국장에 고위공무원으로 승진 임용된다.

내일 승진 임용 예정인 조현진 신임 국장은 1971년생 부산 출신으로 부경대학교 해양학과를 졸업하고 2004년 해양경찰 환경사무관으로 공직을 시작했다.

이후, 2012년 서기관으로 승진, 제주지방해양경찰청과 남해지방해양경찰청 해양오염방제과장을 거쳐 2019년 4월 부이사관으로 승진해 첫 여성 해양경찰청 방제기획과장으로 근무했다.

일본 나가사키대학교(해양과학박사) 유학, 국제해사기구(IMO) 근무 등 해양오염방제 분야 전반에 대한 전문성과 실무 경험을 보유하고 대내외적으로 '해양오염방제 전문가' 및 미래 핵심 인재로 평가받고 있다.

조현진 신임 국장은 "해양오염사고의 경우, 역동적인 바다로 인해 다양한 변수가 상존하여 시기적절한 대응에 어려움이 있다."며, "사고 예방에 집중하면서, 변화하는 사고 유형에 따라 오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 능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해양경찰청은 조직 내 여성 대표성 제고를 위해 지속적인 여성 충원으로 여성 비율을 확대하고 있으며, 차별 없는 균형 인사 조직문화 실현을 위해 조직 구성원의 다양성 확보와 의사 결정 영역에서 성별의 균형있는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 해양경찰청 여성 공무원 비율(일반직·경찰직 포함) : '18년 9.5% → '19년 10.3% → '20년 10.9%

copyrightⓒ korea.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