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한-유엔 군축비확산협의회서 한반도 비핵화 노력 설명

김동현 입력 2021. 01. 14. 18:41

기사 도구 모음

외교부는 함상욱 다자외교조정관과 나카미츠 이즈미 유엔 사무차장 겸 고위군축대표가 14일 한-유엔 고위급 군축비확산협의회를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함 조정관은 또 유엔과 중점적으로 추진할 군축·비확산 분야로 유엔의 재래무기 신뢰구축 사업 지원과 한-유엔 공동 청년 포럼 주최 등을 제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함상욱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이 14일 나카미츠 이즈미 유엔 사무차장 겸 고위군축대표와 한-유엔 고위급 군축비확산협의회를 화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2021.1.14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외교부는 함상욱 다자외교조정관과 나카미츠 이즈미 유엔 사무차장 겸 고위군축대표가 14일 한-유엔 고위급 군축비확산협의회를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국제 군축·비확산 환경과 전망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올해 8월 예정된 핵확산금지조약(NPT) 발효 50주년 기념 평가회의의 성공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함 조정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정부의 노력을 강조했으며, 나카미츠 대표는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정부의 노력을 계속 지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함 조정관은 또 유엔과 중점적으로 추진할 군축·비확산 분야로 유엔의 재래무기 신뢰구축 사업 지원과 한-유엔 공동 청년 포럼 주최 등을 제시했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