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당정 "한국판뉴딜 핵심입법 2월 임시국회 처리"

이정현 입력 2021. 01. 14. 18:45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14일 한국판 뉴딜 관련 입법 과제들을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4차 한국판뉴딜 당정추진본부회의가 끝난 후 취재진과 만나 "(한국판 뉴딜 관련)핵심 입법을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기로 했다"며 "오는 25일까지 10대 입법과제를 모두 발의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4일 제4차 한국판뉴딜 당정추진본부회의서 논의
"오는 25일까지 10대 입법 과제 발의 준비 중"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4일 한국판 뉴딜 관련 입법 과제들을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제4차 한국판 뉴딜 당정추진본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4차 한국판뉴딜 당정추진본부회의가 끝난 후 취재진과 만나 “(한국판 뉴딜 관련)핵심 입법을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기로 했다”며 “오는 25일까지 10대 입법과제를 모두 발의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10대 입법 과제는 그린뉴딜 기본법, 데이터 기본법, 탄소중립 기본법 등 31개 법안이다.

이낙연 대표 역시 상반기 중 한국판 뉴딜 관련 법적·제도적 과제 마무리를 주문했다. 그는 회의에서 “10대 미래 입법 과제 등 관련 법안이 일부 처리되면서 한국판 뉴딜이 성공하기 위한 교두보가 마련됐다”며 “올해부터는 한국판 뉴딜 추진 속도를 높이고 폭도 넓혀 국민이 사업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은 공공과 민간이 함께 추진해야 효과를 높일 수 있다”며 “뉴딜 펀드처럼 민간 부분의 창의적 아이디어 이끌어 낼 수 있는 통로를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한국판 뉴딜은 코로나19 이후 대민 경제 사회를 위한 초석이자 선도형 경제로 탈바꿈하는 토대가 될 것”이라면서도 “코로나는 불평등 심화라는 큰 숙제를 우리에게 남겼으며 이를 해소하지 못하면 선도형 경제도 희망을 주기 어려울 것”이라 지적했다.

이정현 (seiji@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