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통일부 "北 당대회서 '3년 전 봄' 언급..남북관계 개선 시사"

김지현 입력 2021. 01. 14. 18:50

기사 도구 모음

통일부는 14일 북한이 노동당 8차 대회에서 우리측에 '근본문제' 해결 등 태도 변화를 요구한 것은 "남북관계 개선 입장을 시사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통일부는 이날 배포한 북한 8차 당 대회 분석자료에서 "북한이 '새로운 길', '3년 전 봄날', '평화와 번영의 새 출발점' 등을 언급하며 우리측의 태도에 따른 남북관계 개선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미 대화의 문 완전히 닫지 않아..수위 조절"
"김정은 위상 절대화, 김여정 핵심보좌역 지속"
[서울=뉴시스]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 12일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제8차 대회가 상정된 의정들에 대한 토의를 성과적으로 마치고 폐막되었다고 13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쳐) 2021.01.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통일부는 14일 북한이 노동당 8차 대회에서 우리측에 '근본문제' 해결 등 태도 변화를 요구한 것은 "남북관계 개선 입장을 시사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통일부는 이날 배포한 북한 8차 당 대회 분석자료에서 "북한이 '새로운 길', '3년 전 봄날', '평화와 번영의 새 출발점' 등을 언급하며 우리측의 태도에 따른 남북관계 개선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밝혔다.

대미 메시지와 관련해서는 "미국을 '최대 주적'으로 표현하면서도 북미 간 대화의 문을 완전히 닫지는 않는 등 수위를 조절했다"고 평가했다.

미국을 향해 던진 '강대강, 선대선'이라는 원칙에 대해서는 "향후 바이든 행정부 대북정책에 따라 북미협상 재개 또는 도발 등 강온양면 전략으로 대응할 것임을 예고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 총비서로 추대된 것은 "위상과 권위가 절대화"된 것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김 총비서의 동생 김여정에 대해서는 "표면적으로는 위상이 하락했으나 대남·대외 등 김정은의 핵심보좌역을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당 대회 조직 개편 결과 군사부와 인민무력성이 군정지도부와 국방성으로 바뀌고 규율조사부, 법무부, 경제청잭실의 신설이 확인됐다고 분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