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TV

문 대통령 "韓日, 미래지향적 관계 조기 복원 필요"

정원우 입력 2021. 01. 14. 19:01 수정 2021. 01. 14. 19:44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도미타 코지 주한 일본 대사와 강창일 신임 주일본 대사에 한일 관계 복원 노력을 잇따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11시부터 30분간 청와대에서 이임 예정인 도미타 대사를 접견하고, 양국이 안고 있는 문제에 대해 대화하면서 "한일 양국은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조기에 복원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도미타 대사가 주미일본 대사로 부임한 뒤에도 한일관계 발전과 한미일 공조를 위해 계속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 대통령 "한일 양국은 가장 가까운 이웃"
도미타·강창일 대사에 관계 복원 노력 당부

[한국경제TV 정원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도미타 코지 주한 일본 대사와 강창일 신임 주일본 대사에 한일 관계 복원 노력을 잇따라 당부했다. 최근 우리 법원의 위안부 피해자 배상 판결과 일본의 반발로 양국 관계가 다시 얼어붙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당부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11시부터 30분간 청와대에서 이임 예정인 도미타 대사를 접견하고, 양국이 안고 있는 문제에 대해 대화하면서 "한일 양국은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조기에 복원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은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동북아와 세계 평화·번영을 위해 함께 가야 할 가장 중요한 파트너"라면서 "양국 간 소통과 대화, 교류 협력은 반드시 계속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도미타 대사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맞춰 주미일본 대사로 자리를 옮긴다. 문 대통령은 도미타 대사가 주미일본 대사로 부임한 뒤에도 한일관계 발전과 한미일 공조를 위해 계속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도미타 대사는 재직 기간에 대한 소회를 언급한 뒤 문 대통령에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오전 11시30분부터 강창일 신임 주일본 대사에 신임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환담에서 "현재 어려움이 있지만 한일 양국은 오랜 역사를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동북아와 세계 평화 안정을 위한 협력의 동반자인 만큼 양국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재차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때때로 문제가 생겨나더라도 그 문제로 인해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할 양국관계 전체가 발목 잡혀선 안 된다"면서 "그것은 그것대로 해법을 찾고 미래지향적 발전관계를 위한 대화 노력은 별도로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대사는 "최근 한일관계 경색을 겪으면서 양국이 오히려 문제 해결을 위한 의지와 지혜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갖게 됐다고 본다"면서 "신임 대사로서 현안 해결 및 미래지향적인 양자관계 발전을 위한 대화와 소통이 이어질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양국 관계가 최악의 경색 국면에 빠지는 것을 경계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지난 8일 우리 법원은 일본 정부가 일제 강점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한 불법행위에 손해배상 책임을 져야 한다며 1억원씩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일본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다시 한일 관계는 얼어붙고 있다.

한일 관계 경색은 일본이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이유로 2019년 7월 기습적인 수출규제를 단행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우리 정부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8월 22일)하며 강대강으로 맞섰다. 이후 관계 개선을 모색하기 위한 다양한 방식의 접촉이 있었지만 해법을 찾지는 못했다. 한일 정상회담 성사 기회였던 작년 한중일 정상회의도 결국 무산됐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