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정책브리핑

[보도자료] 제32차 목요대화

입력 2021. 01. 14. 19:05

기사 도구 모음

□ 정세균 국무총리는 1월 14일(목) 오후 5시부터 삼청당(총리 서울공관)에서 '대기업 및 스타트업 대표*'들과 함께 제32차 목요대화를 개최했습니다.

□ 이날 목요대화는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상생협력 필요성 및 사례에 대해 공유하고, 새로운 개방형 상생협력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ㅇ 참석한 기업 대표들은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협업함으로써 긍정적인 파급효과를 만들어 낸 분야별 사례를 제시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32차 목요대화 : 대기업-스타트업 간 새로운 상생협력정총리, 새로운 상생협력 통해 ‘더불어 잘사는 나라’로!

대기업·스티트업 대표 초청, 상생협력 경험 공유 및 활성화 방안 논의

-코로나19 든든한 버팀목 되어준 대기업, 창의·도전으로 희망의 불씨 피운 스타트업 경험 공유-

-상생협력의 성과물이 ‘공정한 나눔’으로 이어지도록, 상생의 토대 마련 중요성 강조- 

-올해, 다양한 경제주체 연결·융합하여 성과 창출토록 정부 역할 확대·강화해 나갈 것-

□ 정세균 국무총리는 1월 14일(목) 오후 5시부터 삼청당(총리 서울공관)에서 ‘대기업 및 스타트업 대표*’들과 함께 제32차 목요대화를 개최했습니다.

   ※ 참석자 : 국무총리 포함 9명

    - 권영수(LG 부회장), 한영석(현대중공업 사장), 구현모(KT 대표이사), 김병국(이솔 대표이사), 김형식(이루다 대표이사), 김경훈(코어닷투데이 대표이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 이날 목요대화는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상생협력 필요성 및 사례에 대해 공유하고, 새로운 개방형 상생협력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ㅇ 참석한 기업 대표들은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협업함으로써 긍정적인 파급효과를 만들어 낸 분야별 사례를 제시했습니다.

  - ‘코어닷투데이’는 KBS의 드라마 시청률 예측 공모전에 선발된 스타트업으로서, 인공지능 기반 시청률 예측 해결사로 선정된 사례를 소개해 참석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 ‘이솔’은 삼성전자와 협업하여, 일본·독일이 독점하던 반도체용 극자외선(EUV) 마스크 검사장비의 국산화 성공사례를 소개하고,

  - KT와 협업한 ‘이루다’는 3차원 지리정보체계(GIS)를 활용한 가상비행, VR 여행콘텐츠를 선보였습니다.

 ㅇ 이어서, 협력모델 확산방안,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상생전략, 혁신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대기업과 정부의 역할 등을 논의하였습니다.

□ 정 총리는 “새해를 시작하며 경기 반등을 이루고 선도 경제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더불어 잘 사는 경제를 만들자’는 「상생의 정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ㅇ “창의성과 도전정신을 갖춘 스타트업이 대기업과 연대하고 협력하여 위기 속에서도 희망의 불씨를 피웠다.”고 말했습니다.

 ㅇ 특히, 이러한 성과에 대해 서로의 기여에 따라 공정한 나눔이 이루어지는 상생의 토대 마련도 함께 강조했습니다.

□ 또한, 정 총리는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협력 의지가 있어도 최적의 파트너를 찾기 어려워 더욱 다양한 사례가 창출되지 못했다”며,

 ㅇ 올해는 다양한 경제주체를 연결하고 융합하여 성과를 창출하는데 정부의 역할을 확대하고 강화해 나가자“고 당부했습니다.

□ 한편, 정부는 ‘대기업이 앓고 있던 문제를 스타트업이 해결사로 나선다’는 의미인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과 함께,

  - 대기업의 인프라를 스타트업과 연계하여 소재·부품·장비분야 혁신기술을 촉진하는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100」 등의 대기업-스타트업 간 협력사업을 추진 중입니다.

□ 이번 목요대화는 총리실 페이스북 및 KTV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습니다.

copyrightⓒ korea.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