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원팀 무너질라, "개별 발언 자제" 메시지 단속하는 與

신형철 입력 2021. 01. 14. 19:16

기사 도구 모음

 경제정책에 대한 당내 이견이 쏟아지면서 더불어민주당에 비상이 걸렸다.

지도부를 중심으로 보궐선거를 앞두고 정책 방향이 제대로 잡히지 않으면 혼란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그러나 최근 당 지지율이 하락하면서 구체적인 정책에 대해 당내 이견이 반복적으로 표출됐고, 지도부에서는 이를 '위험수위'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4월 보궐선거를 앞두고 경제정책에서부터 이견이 반복되면 선거 레이스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선 앞두고 당내 이견 쏟아져 비상
공매도 연장, 양도세 완화 찬반 양론

[서울신문]

최고위 발언하는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3 연합뉴스

 경제정책에 대한 당내 이견이 쏟아지면서 더불어민주당에 비상이 걸렸다. 지도부를 중심으로 보궐선거를 앞두고 정책 방향이 제대로 잡히지 않으면 혼란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지난 13일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는 당내 양도소득세 완화, 공매도 금지 연장 주장 등을 두고 “정제되지 않은 이야기가 많다”는 지도부의 성토가 이어졌다고 한다. 한 참석자는 14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내부에서 정책을 조율하기 전에 먼저 말을 꺼내는 식의 개별 행동을 삼가자는 이야기를 함께 했다”며 “적어도 당정협의를 거치고 최고위원회에서 논의한 후 메시지가 나가야 혼란이 없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내 일부의 ‘단독 드리블’이 논란을 일으키면 지도부가 나서 정리하는 일이 민주당에서는 지난해부터 계속 반복되고 있다. 지난 12월 진성준 의원이 ‘1가구 1주택 원칙’을 명문화한 주거기본법 개정안을 발의해 논란이 되자 지도부는 “법안 발의 전에 원내지도부와 협의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또 지난 11일 김진표 의원이 ‘양도세 한시적 감면’ 내용을 담은 정책 제안서를 당에 제출했을 때는 이낙연 대표가 직접 “검토할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럼에도 이번에는 공매도 재개와 관련한 개인의견이 쏟아지자 지도부가 불편한 기색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지난 12일 “제도적 구멍 있는 공매도 재개 강행에 신중하길 재차 요구한다”고 페이스북 글을 올렸고, 양향자 최고위원과 민주당 김병욱 의원도 반대 의견을 밝혔다.

 민주당은 지난해 4월 총선 당시에는 당내에 뚜렷한 이견 없이 ‘원팀’을 이뤄 대승을 일궜다는 평가를 받았다. 금태섭 전 의원 탈당 이후에는 정무적 사안에 대해선 이렇다 할 소신 발언도 나오지 않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최근 당 지지율이 하락하면서 구체적인 정책에 대해 당내 이견이 반복적으로 표출됐고, 지도부에서는 이를 ‘위험수위’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4월 보궐선거를 앞두고 경제정책에서부터 이견이 반복되면 선거 레이스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