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이재명 지지' 민형배 "호남 출신인데 왜 그러냐 말았으면"

윤해리 입력 2021. 01. 14. 19:18

기사 도구 모음

차기 대선후보로 이재명 경기지사를 공개 지지한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이낙연 대표가 고향(호남) 출신인데 왜 그러냐는 말씀은 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함께 할 공직 후보를 선택하는 정치인에게 왜 고향 출신을 지지하지 않냐고 묻는 것은 합리적인 질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저의 입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다. 응원이든 비난이든 같은 무게로 듣고 저의 정치행위를 성찰하고 가다듬겠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출신이 찬반 기준 될 수 없어..노선·가치로 선택"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토론회를 주최한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뉴딜 금융지원 특별법 제정 전문가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7.14.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차기 대선후보로 이재명 경기지사를 공개 지지한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이낙연 대표가 고향(호남) 출신인데 왜 그러냐는 말씀은 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광주 광산구을을 지역구로 둔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출신 지역이 호오(好惡)나 찬반의 기준이 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함께 할 공직 후보를 선택하는 정치인에게 왜 고향 출신을 지지하지 않냐고 묻는 것은 합리적인 질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저의 입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다. 응원이든 비난이든 같은 무게로 듣고 저의 정치행위를 성찰하고 가다듬겠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DJ가 대통령이 될 때까지 줄곧 DJ를 지지했다. 호남 혹은 목포 출신이어서 지지한 것은 아니었다. 2002년 대선 때는 노무현 후보를 지지했다. 부산출신이어서 지지한 것은 아니었다"며 "가치와 노선을 함께 할 인물을 선택하는 것이 정치인이 걸어야 할 바른 길이라고 확신하다"고 덧붙였다.

민 의원은 전날 "이 대표의 두 전직 대통령 사면론은 현실적 효용성, 정치적 의미, 당과 대권주자로서 갖고 있는 무게감 등을 봤을 때 적절치 않았다고 본다"고 이 대표를 정면 비판한 뒤 이 지사 지지를 선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