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文, 떠나는 日대사에 "일본이 가장 중요"..왜 부드러워졌나

강태화 입력 2021. 01. 14. 19:28 수정 2021. 01. 15. 06:1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현재 한ㆍ일 양국이 안고 있는 문제에 대해 대화하면서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 관계를 조기에 복원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접견실에서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를 접견하고 있다.청와대 재공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이임 예정인 도미타 코지(冨田浩司) 주한 일본 대사를 접견한 자리에서 “한ㆍ일 양국은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동북아와 세계 평화ㆍ번영을 위해 함께 가야할 가장 중요한 파트너"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도미타 대사는 1년 2개월간 주한 일본대사로 재직했고, 조만간 주미 대사로 부임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도미타 대사가 주미 일본 대사로 부임한 후에도 한ㆍ일 관계 발전과 한ㆍ미ㆍ일 공조를 위해 계속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ㆍ일 관계 경색의 시발점이 됐던 2018년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최근 한·일 관계를 다시 위축시키고 있는 위안부 배상 판결에 대해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대신 ‘양국이 안고 있는 문제’라고 에둘러 표현했다.

문 대통령은 도미타 대사 접견 직후 강창일 신임 주일본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하면서도 “현재 어려움이 있지만, 한ㆍ일 양국은 오랜 역사를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동북아와 세계 평화ㆍ안정을 위한 협력의 동반자인 만큼, 양국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때때로 문제가 생겨나더라도 그 문제로 인해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할 양국관계 전체가 발목 잡혀선 안 된다”며 “그것은 그것대로 해법을 찾고, 미래지향적 발전관계를 위한 대화 노력은 별도로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대일 메시지는 대법원의 징용 판결과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양국 관계가 최악으로 추락했던 시기와 비교하면 눈에 띄게 부드러워졌다. 특히 위안부 배상 판결이 나온 직후란 점에서 더 이례적이었다.

그래서 외교가에선 "7월 도쿄올림픽을 남북 화해의 장으로 만들기 위해선 한·일 관계 개선이 절실하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표출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본관에서 강창일 주일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강 대사는 “최근 한ㆍ일 관계 경색을 겪으면서 문제 해결을 위한 의지와 지혜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양국이 갖게 되었다”며 “현안 해결 및 미래지향적인 양자관계 발전을 위한 대화와 소통이 이어질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강 대사를 내정했고, 강 대사는 지난 8일 아그레망(주재국 동의)을 받았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