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일보

대선 앞두고 인터넷 접속 끊은 우간다.. 대놓고 선거조작?

김진욱 입력 2021. 01. 14. 19:30 수정 2021. 01. 14. 20:01

기사 도구 모음

아프리카 우간다에서 선거를 앞두고 인터넷 연결이 끊겼다.

14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전문 매체 '아프리카뉴스'에 따르면 우간다 통신 규제기관인 통신위원회는 이날 치러진 총ㆍ대선 직전 인터넷 공급업체에 접속을 차단하도록 명령했다.

사이버보안 모니터링 비정부기구(NGO) 넷블록스 역시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간다에서 국가적 인터넷 접속 마비가 일어나고 있다"며 "현재 우간다의 인터넷 접속률은 평소의 18%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간다 당국, 인터넷 공급 업체에 
"선거 전날부터 접속 끊으라" 명령
5년 전 대선과 '판박이'.. 논란 가중
14일 우간다 수도 캄팔라의 한 실외 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총·대선 투표를 하고 있다. 캄팔라=AFP 연합뉴스

아프리카 우간다에서 선거를 앞두고 인터넷 연결이 끊겼다. 야권은 35년 철권 통치 연장을 위한 현 정권의 선거 조작 음모라고 주장한다. 앞선 대선에서도 유사 사례가 있어 아주 터무니 없는 의심은 아니다.

14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전문 매체 ‘아프리카뉴스’에 따르면 우간다 통신 규제기관인 통신위원회는 이날 치러진 총ㆍ대선 직전 인터넷 공급업체에 접속을 차단하도록 명령했다. 아프리카뉴스는 당국이 통신사에 보낸 서한을 입수해 선거 전날인 13일 오후 7시부터 다른 지시가 있을 때까지 접속 차단이 계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사이버보안 모니터링 비정부기구(NGO) 넷블록스 역시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간다에서 국가적 인터넷 접속 마비가 일어나고 있다”며 “현재 우간다의 인터넷 접속률은 평소의 18%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인터넷 차단 조치는 요웨리 무세베니 정권의 집권 연장 ‘꼼수’라는 것이 야당의 지적이다. 우간다 제1야당인 민주변화포럼(FDC)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성명에서 “인터넷 차단은 우간다 국민한테 전화와 문자메시지 만으로 외부와 소통하라는 것”이라며 “무세베니 대통령의 독재에 맞서 다른 정당들과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우간다 통신위원회에 따르면 인구 4,700여만명 중 절반 정도인 2,000만명이 인터넷을 사용하고 있다.

매체는 무세베니 정부가 2016년 선거 과정에서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끊으면서 야당 유력 후보였던 키자 베시예의 지지율 상승을 막았다고 주장했다. 우간다 정부는 2018년에는 SNS 이용에 하루 200우간다실링(약 60원)의 세금을 물기도 했다. 당시 시민운동가들은 정당한 언론 자유를 침해한다고 반발했지만, 무세베니 대통령은 “인터넷은 소문을 퍼트리는 수단”이라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번 대선에는 11명이 출마했다. 이 중 젊은 세대를 대표하는 가수 출신 보비 와인 국민통합당 후보가 무세베니의 대항마로 지목된다. 로이터통신은 우간다 정치 분석가들을 인용해 “실업 증가와 경제성장 둔화로 청년층이 무세베니 정권에 불만을 품고 있다”고 전했다. 영국 BBC방송은 “선거 개표 결과는 일러야 16일쯤 발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여론조사 결과도 거의 공개되지 않아 선거 조작 가능성은 충분하다. 1986년 집권한 무세베니 대통령은 35년간 사실상 독재를 이어오고 있다. 이번 대선에서도 당선되면 40년 집권을 눈앞에 두게 된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