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영화 찍는다고 속초 범바위 훼손.. 지자체가 소유해 달라"

조한종 입력 2021. 01. 14. 19:31 수정 2021. 01. 15. 10:31

기사 도구 모음

'속초시민들 마음의 고향인 영랑호 범바위를 보존하자.'

14일 속초시에 따르면 지난해 말 영화 촬영을 이유로 범바위에 쇠 볼트(앵커)를 박아 훼손시키는 일이 발생하면서 시민들 사이에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범바위를 매입해 보존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민들, 매입·보존 요구 목소리

[서울신문]

“속초 영랑호 범바위, 시에서 매입해 훼손 막아야” - 서울신문DB
속초 영랑호 범바위 시에서 매입해 훼손 막아야 - 서울신문DB

‘속초시민들 마음의 고향인 영랑호 범바위를 보존하자.’

14일 속초시에 따르면 지난해 말 영화 촬영을 이유로 범바위에 쇠 볼트(앵커)를 박아 훼손시키는 일이 발생하면서 시민들 사이에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범바위를 매입해 보존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범바위 보존과 매입에 적극 나서고 있는 강정호(49·국민의힘) 속초시의원은 “영화 촬영을 이유로 범바위에 앵커를 박아 훼손하는 일이 발생했지만 바위가 속초시 소유가 아니라 주변 리조트 소유로 돼 있어서 보존에 어려움이 있다”면서 “시에서 매입해 관리하고 보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토의 이용 및 계획에 관한 법률’에 따라 범바위 일대 영랑호유원지(101만 3736㎡)는 도시계획시설로 유원지 조성계획에 의해서만 개발되고, 앞으로 시가 수용해야 할 토지로 보고 있다. 이들 지역 토지를 매입하기 위해서는 150억원이 넘는 재원이 필요하지만, 우선 범바위 주변의 소규모 토지만이라도 매입해 바위를 보존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속초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