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KBS

[여기는 포항] 포항~울릉 대형 카페리선 운항 추진

강전일 입력 2021. 01. 14. 19:5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대구]
[앵커]

해마다 겨울철에는 수시로 바다 날씨가 나빠져 포항과 울릉을 오가기가 쉽지 않은데요,

포항~울릉도 항로를 안정적으로 오갈 수 있는 대형 여객선 취항이 본격 추진되고 있습니다.

강전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바다 날씨가 험한 겨울에는 여객선 운항이 수시로 통제됩니다.

포항에서만 울릉을 갈 수 있는데 여객선 규모가 작다보니 주민과 관광객들은 불편을 호소합니다.

[이태한/울릉 주민 : "겨울철에는 바다 날씨가 나쁜 날이 많아 결항이 굉장히 많아요. 소형 선박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형 여객선 취항이 적극 추진되고 있습니다.

포항 영일만항 국제여객부두와 울릉 사동항 사이를 오가는 대형 여객선을 운항한다는 겁니다.

포항 해양수산청은 총 톤수 8천 톤 이상에 전장 190m 미만 대형 카페리선 사업자 공모에 나섰습니다.

실제 한 해운사는 차량과 화물을 함께 실을 수 있는 만 톤급 여객선을 포항~울릉 항로에 투입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형 카페리선 운항을 위한 울릉 주민 간담회도 열렸습니다.

[박위현/포항 해양수산청 선원해사안전과장 : "사업자 공모 및 선정은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에서 개별 선사의 사업 계획과 사업 수행 능력을 평가하여 (선정합니다)."]

해운업계는 선정이 마무리되면 올 연말까지는 대형 여객선이 운항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대형 여객선 운항으로 결항 횟수가 줄고 주민들을 위한 택배와 생필품 수송이 원활해질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강전일 입니다.

촬영기자:신광진

▲ 포항에서도 한라봉 수확…“새 소득원 기대”

▲ 영덕, 산불방지대책본부 운영·예방 총력 대응

강전일 기자 (korkang@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