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커지는 안철수 견제론.. 야권 단일화 전선 '파열음'

이현미 입력 2021. 01. 14. 20:01 수정 2021. 01. 14. 22:55

기사 도구 모음

야권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단일화를 둘러싼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안 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단일화 논의가 전체 야권 지지층의 바람과 반대로 가려 하고 있다"며 "심지어 저와 정치를 함께 하지도 않았고 잘 알지도 못하는 분들까지 나서서 근거 없는 비판을 한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안 대표는 이날 5년간 주택 74만6000호를 공급하고 중앙정부가 올린 만큼 지방세를 낮추는 방식으로 세율을 인하하는 내용의 부동산 공약을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安 "단일후보는 시민이 결정"
국민의힘 입당요구 재차 거부
양측, 부동산 관련 공약 경쟁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향후 5년간 주택 총 74만6000호를 공급하겠다는 내용의 부동산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야권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단일화를 둘러싼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견제론이 커지면서 진영 간 상호 비방전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안 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단일화 논의가 전체 야권 지지층의 바람과 반대로 가려 하고 있다”며 “심지어 저와 정치를 함께 하지도 않았고 잘 알지도 못하는 분들까지 나서서 근거 없는 비판을 한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단일후보 결정은 이 정권에 분노하는 서울 시민들께서 하시면 된다”며 국민의힘 입당을 재차 거부했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지난 13일 출마 선언에서 안 대표를 향해 “현 정권에 도움을 준 사람”이라고 비판하는 등 야권 내 견제가 심해지는 것에 대한 반응으로 풀이된다. 두 사람은 서울시민의 핵심 관심사인 부동산 관련 행보를 통해 경쟁하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 5년간 주택 74만6000호를 공급하고 중앙정부가 올린 만큼 지방세를 낮추는 방식으로 세율을 인하하는 내용의 부동산 공약을 발표했다. 나 전 의원도 이날 재건축 정밀안전진단을 앞둔 서울 금천구 남서울럭키아파트를 둘러보며 재건출 규제를 확 풀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 대표가 근거 없는 비판을 하지 말라고 했다’는 질문에 “별로 얘기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단일화 논의는 3월 초에나 할 테고 그렇지 않다면 우리 당에 들어와서 (경쟁하는) 것밖에 없다”며 “결심하면 이야기하라고 했는데 그 이후엔 얘기가 없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과거 국민의당 대변인이었던 장진영 변호사가 지난 11일 안 대표를 비판하며 쓴 페이스북 글에 ‘좋아요’를 누르기도 했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14일 재건축을 추진 중인 서울 금천구의 한 아파트 단지를 방문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양측 관계자들의 공방은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야권이 자중지란에 빠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은 이날 라디오방송에서 나 전 의원을 겨냥해 “지난 총선에서 본인이 왜 떨어졌는지 반성부터 해야 나아갈 길이 보일 텐데 출마 회견을 (안 대표에 대한) 네거티브로 시작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지지율이 상승하며 안 대표 견제론도 당내에서 커지는 분위기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1∼13일 전국 18세 이상 151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2.5%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 참조)에서 서울 지역 국민의힘 지지율은 34.7%로 더불어민주당(24.6%)과의 격차가 두 자릿수에 달했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