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여 "통렬히 사과하라" 야 "법원 판결 존중"

김원철 입력 2021. 01. 14. 20:16 수정 2021. 01. 14. 20:26

기사 도구 모음

14일 대법원 선고로 박근혜 전 대통령 처벌에 관한 사법절차가 마무리된 직후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이낙연 대표는 선고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은 국민의 깊은 상처를 헤아리며, 국민께 진솔하게 사과해야 옳다고 생각한다"며, 사면과 관련해서는 "당이 '국민의 공감과 당사자의 반성이 중요하다'고 정리했고, 저는 그 정리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4선의 김기현 의원도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조건 없는 사면, 국격을 지키기 위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낙연 '이명박·박근혜 사면론' 논란]정의당 "사면 더는 논하지 말아야"
유승민 등 대통령 사면 결단 요구
박근혜 전 대통령. <한겨레> 자료사진

14일 대법원 선고로 박근혜 전 대통령 처벌에 관한 사법절차가 마무리된 직후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 앞에 사죄”를 촉구했고, 국민의힘은 “판결 존중”과 함께 “국민 통합”을 강조하며 ‘사면 군불 때기’에 나섰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은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치욕과 오점을 남겼다”며 “오늘 판결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통렬한 반성과 사과만이 불행한 대한민국의 과거와 단절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대표는 선고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은 국민의 깊은 상처를 헤아리며, 국민께 진솔하게 사과해야 옳다고 생각한다”며, 사면과 관련해서는 “당이 ‘국민의 공감과 당사자의 반성이 중요하다’고 정리했고, 저는 그 정리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에서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며 국민과 함께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민의힘은 제1야당으로서 민주주의와 법질서를 바로 세우며 국민 통합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인사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면 결단을 요구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오로지 국민 통합, 나라의 품격과 미래만 보고 대통령이 결단할 일”이라며 사면을 촉구했다. 4선의 김기현 의원도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조건 없는 사면, 국격을 지키기 위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반면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사면, 더는 논하지 말아야 한다”고 못박으며 “재판 과정에서 단 한차례도 출석하지 않았던 박근혜씨는 오늘도 나오지 않았다. 진지한 반성과 성찰을 하고 있는 것인지 강한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원철 김미나 기자 wonchul@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