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JTBC

백신 종류 따라 보건소·병원 등 '접종장소' 나눈다

윤영탁 기자 입력 2021. 01. 14. 20:2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다음 달부터 시작될 백신 접종을 앞두고는 정부가 백신 종류별로 접종하는 장소를 나누기로 한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보관이 어려운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보건소 같은 '접종센터'에서 맞고 그렇지 않은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백신은 일반 병원에서 하기로 했는데, 개인이 백신을 골라서 맞을 순 없습니다. 한 사람당 4만 원 정도 하는 접종비는 건강보험 재정에서 충당하기 위해서 관련법 개정도 논의하고 있습니다.

윤영탁 기자가 자세히 알려드립니다.

[기자]

코로나19 백신은 종류에 따라 맞는 곳이 달라집니다.

당장 다음달 들어오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얀센 백신은 민간의료원, 즉 동네 병원에서 맞을 수 있습니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따로 접종센터를 지정합니다.

공공의료원이나 보건소가 지정될 것으로 취재됐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백신은 상온 보관과 유통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영하 20도에서 영하 70도로 옮겨야합니다.

화이자 백신은 접종 1시간 전 해동하고 1세트 5명분을 동시 접종해야 합니다.

공공접종센터에서 전담하고 집중 관리하겠다는 겁니다.

이달 안에 초저온냉동고 100대를 사기로 했습니다.

1분기 안에 모두 250대를 들여와 각 센터에 배치합니다.

[김성주/더불어민주당 의원 (보건복지위원회 간사) : 모든 백신이 수입한 것이든 국내 생산이든 물류센터를 거쳐서 다시 해당 의료기관으로 배송되는 체계를…]

접종 대상자는 백신 종류를 고를 수 없습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미리 통보되고 예약제로 운영합니다.

요양시설 등에 있는 고령층을 위해 의료팀이 백신과 함께 이동해서 접종하는 백신 버스 등 보완책도 논의되고 있습니다.

백신 접종비용 지원을 위한 계획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한 핵심관계자는 "2회 접종에 한 명당 4만 원가량의 접종 비용이 필요하다"면서 건보 재정 투입을 위해 "관련법 개정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비용을 줄이기 위해 공공의료기관을 최대한 활용하고 군의관이나 행정공무원 등도 동원할 방침입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 영상그래픽 : 김지혜)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