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이낙연, 퇴근길 만두 가게 앞 "'한끼 포장' 함께 해달라"

이원광 기자 입력 2021. 01. 14. 20:43

기사 도구 모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집 근처 작은 식당을 이용하는 '한끼 포장'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작은 실천을 해 보련다"며 "어제 퇴근길, 집 근처 만두 가게에 들러 저녁거리를 포장했다. 배달업체에 등록되지 않은 동네 가게"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락모락 김이 오르는 만두가 포장되는 동안, 이웃들과 인사도 나눴다"며 "함께해 주십시오. 집 근처 작은 식당과 사업장을 이용해 주시고 주위에도 알려주십시오. 소박한 안부도 나누며"라고 적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 만둣집 앞에 서있는 모습. / 사진=이낙연 대표실 트위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집 근처 작은 식당을 이용하는 ‘한끼 포장’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코로나19(COVID-19) 양극화 해소를 위해 자발적 연대가 중요하다는 취지에서다.

이 대표는 14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코로나19 위기 극복, ‘한끼 포장’으로 함께 합시다"는 글을 올렸다. 본인이 직접 한 만둣집 앞에서 포장을 기다리는 사진도 같이 게재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 위기, 원래 취약했던 계층과 업종이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동네 작은 가게들도 더 힘들어졌다”고 적었다.

이어 “호황을 누리는 산업과 계층도 있다”며 “급속히 확대되는 양극화, 그에 대처하려면 재정의 역할이 커져야 하지만 모두의 자발적 연대와 협력도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작은 실천을 해 보련다”며 “어제 퇴근길, 집 근처 만두 가게에 들러 저녁거리를 포장했다. 배달업체에 등록되지 않은 동네 가게”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락모락 김이 오르는 만두가 포장되는 동안, 이웃들과 인사도 나눴다”며 “함께해 주십시오. 집 근처 작은 식당과 사업장을 이용해 주시고 주위에도 알려주십시오. 소박한 안부도 나누며”라고 적었다.

이원광 기자 demi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