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매일경제

국보, 교정본부에 KF94 마스크 10만장 기부

박윤균 입력 2021. 01. 14. 20: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교정시설 내 마스크 부족 해소 기대
종합물류기업 국보가 교정본부에 마스크 10만장을 기부했다. 왼쪽부터 이태희 국보 모빌리티부문 사장, 하현 국보 대표, 이영희 법무부 교정본부장, 한태희 교정본부 과장.
종합물류기업 국보는 14일 정부과천종합청사 교정본부를 방문해 이들이 생산하고 있는 KF94 이지가드 마스크 10만장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가 지난 13일 교정시설 내 방역대책을 마련하면서 교정시설 내 직원과 수용자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기 때문이다. 국보 측은 이번 기부가 수용자들의 마스크 부족 현상을 해소하고, 교정시설의 코로나19 감염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보가 교정본부에 기부한 마스크는 국보가 이지앤코리아와 공동으로 생산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요구하는 성능 테스트 중 가장 높은 단계를 통과한 마스크"라며 "일반 의료용은 물론이고 수술용으로도 사용 가능할 정도로 최고의 품질을 자랑한다"고 전했다.

하현 국보 대표이사는 "국보의 KF94마스크가 가장 취약한 환경속에서 큰 역할을 해 낼 것이라고 기대한다. 코로나19 예방과 K-방역을 위해 국보가 앞장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윤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