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현안마다 이낙연에 각 세우는 이재명..정세균도 견제구

최규진 기자 입력 2021. 01. 14. 21: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새해들어서 여권 대선주자들의 신경전이 뜨거워지는 모습입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현안마다 이낙연 대표와 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잠재 주자인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 대표가 주장한 '이익공유제'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최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회를 찾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당 지도부를 향해 "지원금으로 방역지침을 어기고 돈을 쓰러 다닐꺼라 생각하는 건 국민 수준을 무시하는것이라고 했습니다.

자신이 추진하는 경기도 재난지원금에 대한 제동을 걸자 반박한 겁니다.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의원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 (경기도에서) 일괄 지급한다, 소비 진작 재난지원을 한다는 방침이 정해졌는데 방역과 혼선을 빚을 수도 있다…]

이낙연 대표도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주장했지만, 지금은 방역이 우선이라는 입장입니다.

여권 대선주자 1,2위를 달리는 두사람은 현안마다 본격적으로 입장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 대표가 전직 대통령 사면론을 꺼내자, 이 지사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 대표가 주장한 이익공유제를 놓고도 이 지사는 회의적인 반응입니다.

최근 호남 지역구에 친문 주류인 민형배 의원이 이 지사를 공개지지하면서 양측의 경쟁이 더 커지는 모습입니다.

이 대표 측은 방역에 집중하면서 정책 비전을 밝혀 나간다는 입장입니다.

두사람의 경쟁구도가 부각되자, 잠재주자로 평가받는 정세균 총리도 가세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 (이낙연 대표의 이익공유제 관련) 제도화하려면 국민적인 공감대가 먼저 이뤄진 후에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정 총리는 앞서 이재명 지사의 전 국민 지원 주장을 '단세포적'이라고 공격한바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