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TV

'입주민 갑질' 피해 아파트 경비노동자 첫 산재 인정

추하영 입력 2021. 01. 14. 21:3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파트 입주민으로부터 폭언, 폭행 등의 피해를 본 경비노동자가 지자체 도움으로 산업 재해를 인정받았습니다.

경기도에 따르면 군포시에 있는 한 아파트 경비노동자 A씨는 지난해 6월 불법주차 단속 과정에서 입주민으로부터 폭언과 폭행을 당한 뒤 일을 그만두고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습니다.

이에 경기도 노동국 노동권익센터가 지원에 나섰고, A씨는 최근 산재 인정을 받아 병원비, 휴업급여 등의 보상을 받게 됐습니다.

입주민 갑질 피해를 본 경비노동자의 산재가 인정된 건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