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경향신문

"지니야, 지금 생수 가져다줘"..KT 'AI 호텔 서비스' 본격화

노정연 기자 입력 2021. 01. 14. 21: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음성으로 객실 시설 이용 가능
대구 메리어트 호텔서 선보여
비대면 수요로 시장 공략 박차
현재 35곳 7200개 객실로 증가

[경향신문]

대구 메리어트 호텔&레지던스에서 직원들이 KT의 AI 호텔로봇을 사용하고 있다. KT제공

KT가 인공지능(AI) 호텔 시장을 정조준한다. 코로나19로 호텔업계의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늘어나며 자율주행 로봇과 AI 솔루션을 앞세운 전자통신업계의 호텔 시장 공략이 가속화하고 있다.

KT는 ‘대구 메리어트 호텔&레지던스’에 AI와 로보틱스 기반의 디지털 호텔 혁신 서비스인 ‘KT AI 호텔’을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KT AI 호텔은 투숙객들이 KT 기가지니의 인공지능 음성명령을 통해 객실 시설을 제어하고, 호텔로봇(사진)을 통한 컨시어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비대면 편의 서비스다.

KT가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에 선보인 AI 호텔로봇. KT제공

KT는 대구 메리어트 호텔&레지던스 전 객실에 TV 전용화면을 통해 공지사항, 시설정보, 용품요청 등의 컨시어지 기능을 제공하는 레지던스 전용 인공지능 서비스 ‘AI 스테이’를 선보인다.

KT는 2019년 서울 중구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에 공간맵핑과 자율주행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한 AI 호텔 로봇을 선보인 후 적용 대상을 확대하고 있다. 글로벌 호텔 체인인 아코르, 하얏트에 이어 이번에 메리어트 계열에서도 서비스를 제공하며 현재까지 총 35개 호텔, 7200개 객실로 적용 호텔을 늘렸다.

KT는 코로나 시대 확대되고 있는 호텔 비대면 서비스 수요에 대응하는 동시에 성장 가능성이 높은 AI호텔 시장을 넓혀갈 계획이다. KB 경영연구소에 따르면 2009년 이후 국내 호텔 시장은 연평균 성장률이 12.1%에 달할 정도로 고도 성장을 거듭했으나 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호텔들이 투숙객의 눈높이에 맞춘 비대면 서비스 확대에 나서며 직원의 단순노동 시간을 줄이고 서비스 품질과 호텔 운영 효율을 높이는 AI 서비스 로봇의 수요도 성장하고 있다.

현재 국내에 등록된 호텔은 총 1883개, 객실수는 15만4000개다. 업계에서는 글로벌 확장성까지 고려하면 향후 AI 호텔 시장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AI 자율주행 로봇을 개발하는 전자통신업체들은 호텔리조트 분야로 비대면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11월 경기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 AI 자율주행로봇 ‘클로이’를 도입했다. 로봇이 수건, 생수 등 고객이 요청한 각종 어메니티(호텔 용품)를 적재해 객실 앞까지 직접 전달해 주는 룸서비스 로봇을 비롯해 로비 웰컴로봇, 실내외 레스토랑 서브로봇, 체크아웃을 도와주는 미니봇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업계 관계자는 “호텔업계가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비대면 로봇서비스 정책을 적극 수용하고 있다”며 “고객 편의와 업무 효율 제고 차원에서 인공지능 시스템과 결합한 호텔업계 비대면, 자동화 트렌드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정연 기자 dana_fm@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