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특혜 논란' 중앙 1지구 사업자, 한때 원안 추진 요청

이성각 입력 2021. 01. 14. 21:5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광주]
[앵커]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추진되는 광주 중앙공원 1지구의 사업 변경안이 사업자의 요구를 대부분 수용한 특혜성 변경이라는 지적, 어제 뉴스로 전해드렸습니다.

KBS 취재결과, 지난달 말 사업자인 특수목적법인이 정식 공문을 통해 문제의 특혜성 변경 요청을 모두 철회하하겠다는 입장을 광주시에 전달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혜 시비 없이 당초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었던 이 요청은 왜 유야무야됐을까요?

이성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중앙공원 1지구 사업자로 주식회사 빛고을중앙개발이 지정된 건 지난 2018년 말입니다.

그런데, 사업지인 광주 서구가 고분양가 관리지구로 지정되자 사업자측은 지난해 8월 당초 예정된 분양가를 받을 수 없다며 계획변경을 광주시에 요청합니다.

아파트 부지를 늘리고, 용적률도 높여 수익을 맞춰달라는 건데, 광주시는 결국 사업자의 요청을 대부분 받아 들였습니다.

축구장 1.3배 크기의 면적과 공급 세대수 확대, 용적률 15% 상향에 공공기금 면제까지, 이 때문에 특혜 논란이 일었습니다.

그런데, KBS 취재결과 사업자인 빛고을중앙공원 개발측이 지난 연말, 그간의 사업계획 변경 요청을 모두 철회하겠다는 공문을 광주시에 보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고분양가 관리지역 지정에도 불구하고, 개발면적 확대나 용적률 상향없이 당초 사업계획대로 진행하겠다는 의미입니다.

광주시 입장에서 특혜 논란의 부담에서 벗어날 수 있는 중요한 전환점이었지만, 사업자측의 철회 입장은 열흘 만에 번복됩니다.

[신재욱/광주시 공원녹지과장 : "변경안을 모두 철회하겠다는 문서가 오니까 우리는 가능한지, 안 한지 확인해봐야되지 않겠느냐해서는 문서를 보냈고 (회사측이) 문서로 변경안(논의)을 계속 진행하겠다고 (밝혀왔습니다)"]

빛고을 중앙공원개발의 입장 번복은 사업자측 내부 문제로 인한 해프닝처럼 마무리된 상황.

하지만, 사업자측이 최초 공문에서 기존 계획만으로 사업 진행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던 만큼 이에 대한 분석과 검증도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사업계획 변경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특혜 의혹, 광주시가 특혜 시비를 벗고, 공공성을 강화하는 안을 다시 고민할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성각입니다.

촬영기자:이승준

이성각 기자 (drill@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