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데일리안

카카오맵 불륜 장소·군사기밀·집주소·자녀 사진 개인정보 술술 샌다

김하나 입력 2021. 01. 14. 21:52 수정 2021. 01. 14. 23:49

기사 도구 모음

500만 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는 카카오 맵에서 상세 집주소, 군사기밀, 불륜 장소, 자녀 사진 등 민감한 개인정보가 노출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카카오맵을 사용하는 이용자는 한 음식점 리뷰를 달던 중 다른 사람들의 리뷰를 클릭했다가 그 사람의 집주소는 물론 친구와 부모님 아파트, 동호수까지 줄줄이 나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카카오맵 본인·부모님 아파트 동호수까지 줄줄
불륜 장소·작전부대 훈련진지 이름 위치 나와
직장상사와 동료 수십명 상세 집주소도
카카오측 "이용자들 스스로 정보 공개 동의"
ⓒMBC뉴스

500만 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는 카카오 맵에서 상세 집주소, 군사기밀, 불륜 장소, 자녀 사진 등 민감한 개인정보가 노출되고 있다.


14일 MBC뉴스데스크는 카카오맵을 통해 민감한 개인정보가 유출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카카오맵을 사용하는 이용자는 한 음식점 리뷰를 달던 중 다른 사람들의 리뷰를 클릭했다가 그 사람의 집주소는 물론 친구와 부모님 아파트, 동호수까지 줄줄이 나왔다.


ⓒMBC뉴스

카카오맵에서 음식점 리뷰를 누르자 리뷰를 쓴 사람이 저장한 주소목록이 뜨고, 당사자 집주소는 물론 지인의 집주소도 나타났다.


특히 식당 리뷰를 쓴 한 사람은 불륜을 저질렀던 장소, 성행위를 어디서 어떻게 했는지도 드러났다. 이 사람은 자녀들 학교나 직장까지 함께 올려뒀다.


또 집창촌 주소를 저장한 사용자는 본인 실명은 물론 자녀로 보이는 아이 사진까지 볼 수 있었다.


군사기밀로 보이는 내용도 발견됐다. 한 병원 리뷰를 눌러본 결과 작전부대 이름과 위치, 훈련진지의 위치도 나왔다.


카카오맵을 작동시켜 확인한 결과 군 진지와 실제 진지 정보는 일치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 정보를 저장한 사람은 현직 군 간부였다.


이에 대해 김대영 한국국가전략연구원 연구위원은 "부대 진지 같은 경우에 그 위치나 상황이 적이나 누구나 볼 수 있는 거라면, 사실상 군 작전이라는 게 무용지물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MBC뉴스

또 다른 사용자는 직장 동료와 상사 수십명의 상세 주소와 본인의 출장 내용을 적어둔 메모까지 보였다. 이들의 이름과 주소 등을 조합해 검색한 결과 5분도 안 돼 회사와 근무부서까지 알아낼 수 있었다.


취재팀이 카카오맵 장소 리뷰 400개를 무작위로 골라 확인한 결과 42명의 사생활 정보가 공개돼 있었다. 이는 10%가 넘는 수치다.


이같은 개인정보 유출은 카카오맵 장소를 저장할 때 정보 공개에 동의하는 절차에 처음부터 기본 설정이 '공개'로 돼 일어났다.


카카오맵에 폴더 제목을 입력하려고 화면을 누르자 자판 창이 튀어 올라 정보 공개에 동의하는지 묻는 질문을 가려버린다.


ⓒMBC뉴스

가려진 질문을 보지 못하거나 귀찮다는 이유로 확인을 누르면 자신도 모르게 개인정보 공개에 동의를 한 것으로 처리돼 모든 정보가 공개된다.


회사원 김모씨는 "이게 다 공개되는 지 몰랐다. 공개 비공개를 전혀 볼 수가 없게끔 되어 있었다. (자판에) 가려져 가지고 바로 올라가버렸다"고 말했다.


현재 정부 가이드라인에는, 정보 수집 동의를 받을 때 기본 설정을 '동의'로 해놓지 말라고 명시돼있다.


이에 대해 카카오는 "사용자들이 카카오맵에 저장하는 정보는 장소일 뿐, 개인 정보가 아니기 때문에, 기본 설정을 공개로 해놓은 것"이라며 "이용자들이 스스로 정보 공개에 동의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MBC뉴스

한편 카카오맵 가입자들은 폴더 옆 점 3개를 누르면 정보 삭제나 비공개 전환이 가능하다.

데일리안 김하나 기자 (hanakim@dailian.co.kr)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