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북한 열병식 저녁부터 진행중..軍 당국 동향 예의 주시"

박현주 입력 2021. 01. 14. 21:55 수정 2021. 01. 15. 06:1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NK 뉴스 "평양 상공에 군용기 포착"

북한이 14일 저녁 6시에서 7시 사이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제8차 노동당 대회 기념 열병식을 개최해 이날 밤 현재 진행 중이라고 정부 소식통이 밝혔다. 합동참모본부는 열병식 개최 여부와 관련해 "군은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단 당국은 북한이 이번에도 군중대회 등의 외부 행사를 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뉴스도 소식통을 인용해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군용기가 대열을 이뤄 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또한 열병식에 앞서 "김일성 광장에 수천 명의 사람들이 모여들고 있었다"며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뉴스가 14일 트위터 계정을 통해 "북한이 열병식을 개최했다"고 전했다. 트윗 속 사진은 지난해 10월 당 창건기념일 열병식 당시 전투기들이 부채살 대형으로 축포를 연출하는 모습. [NK뉴스 트위터 캡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석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앞서 13일 평양체육관에서 열린 당대회 기념공연을 관람한 바 있어, 열병식에 참석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북한이 해가 진 뒤 열병식을 연 건 지난해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합참은 10일 심야에 북이 열병식을 개최한 정황을 포착해 정밀추적 중이라고 지난 11일 밝혔다. 그러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합참을 향해 “해괴한 짓”이라고 비난했다. 북한은 지난해 10월 열병식 이후 상당수 병력과 장비를 평양에 남겨뒀으며, 지난 10일 행사 이후에도 이들 병력과 장비는 이동하지 않은 상태였다. 이에 따라 당시가 예행연습이었고 열병식이 이후 열릴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김정은 위원장이 당대회에서 "핵억제력을 강화해 군사력을 키우자"고 강조한만큼 열병식에서 장거리미사일 등 북한의 전략무기를 선보였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군당국의 분석이다. 오는 20일 출범하는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를 상대로 밀리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셩걱도 있다.

한편, 북한 노동당 8차 당대회는 이례적으로 오랜 기간인 8일동안 이어진 뒤 지난 12일 폐막했다.

이철재·박현주 기자 park.hyunju@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